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방부 "성주 사드기지에 지상수송 완료…노후장비 교체"(종합)

최종수정 2020.05.29 08:18 기사입력 2020.05.29 06:11

댓글쓰기

국방부 "성주 사드기지에 지상수송 완료…노후장비 교체"(종합)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국방부와 주한미군이 29일 한밤 중 경북성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 기지의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업을 시작해 이날 오전 6시에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이날 "어젯밤(28일)부터 오늘(29일) 아침까지 주한미군의 성주기지 지상 수송을 지원하고 있고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지상 수송은 성주기지에서 근무하는 한미 장병들의 근무 여건을 개선하고 일부 노후화된 장비 교체를 위한 것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다만 사드기지 공사에 반대하는 주민들과의 마찰을 최소화하기 위해 그동안은 공사 장비 및 자재 등을 헬기로 이송했지만 일부 장비는 규모가 커서 육로 수송이 불가피했던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이번 장비수송이 추가배치를 위한 작업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작년 8월부터 사드 기지 내 장병 숙소(옛 골프장 클럽하우스)의 생활환경 개선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여러 차례 주민들과 협의를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로 핵ㆍ미사일 위협이 증대되자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한미 군 당국은 같은 해 7월 경북 성주군을 사드 기지 부지로 정했다. 이에 시민단체와 지역민들의 거세게 반발했지만 같은 해 9월 북한의 5차 핵실험의 여파 속에 성주골프장이 대체 부지로 확정되고 사드 배치가 추진됐다. 사드는 고도 40~150㎞에서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고층방어체계다. 고도 40㎞이하의 하층 방어체계인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와 함께 다층방어체계를 구축한다.

주한미군은 지난해 2월 국방부에 성주 사드 기지 내 부지 70만㎡에 대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계획서에 따르면 국방부는 환경부와 협의해 일반환경영향평가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일반환경영향평가 결과를 토대로 사드 최종 배치 여부를 결정한다는 게 정부 방침이다. 다만 일반환경영향평가 작업은 아직 시작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