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선일보 보도에 정색하고 나선 靑 수석

최종수정 2020.05.28 08:59 기사입력 2020.05.28 08:59

댓글쓰기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홍보기획비서관 관련 보도 반박…언론 실명 거론하며 비판 수위 높여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조선일보 보도에 정색하는 내용의 서면 브리핑을 발표했다. 특히 윤 수석은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해"시중 정보지에나 등장할 법한 내용", "일부러 악의적 보도" 등 수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8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조선일보는 오늘 정의기억연대 사태의 불씨가 청와대로 옮겨붙는 것을 막기 위해 정구철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면서 "전형적인 조선일보식 허위보도이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 수석은 정구철 비서관의 영입 과정과 사의를 표명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정구철 비서관은 지난해 제가 홍보기획 비서관으로 추천해 삼고초려 끝에 영입했다"면서 "고사를 거듭하던 정 비서관은 저와의 개인적 인연 때문에 마지못해 함께 일하기로 했지만 올 4월까지만 근무하겠다는 조건이었다. 약속대로 지난달 그만둘 예정이었지만 비서관 일괄 인사가 예정돼 있어 저의 요청으로 사직 시기를 늦췄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선일보는 28일자 지면을 통해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이 정 비서관의 아내라는 내용을 전하면서 정 비서관의 사의 표명 배경에 의문을 제기하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윤 수석은 "오늘 조선일보는 일부러 악의적 보도를 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윤 수석은 조선일보의 과거 기사를 거론하면서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그는 "조선일보는 지난 18일에도 그야말로 조선일보식 허위보도를 했다. 군 장성 진급 신고식을 연기한 것을 두고 청와대가 군에 대한 불만이 있어서 행사를 취소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면서 "어떻게 이런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이 버젓이 신문에 실릴 수 있는지 의아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수석은 "조선일보는 또 지난 4일에는 4·15 총선의 사전투표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인터뷰 기사를 내보냈다. 시중 정보지에나 등장할 법한 내용이 종합일간지에 보도된다는 게 믿기지 않을 지경"이라며 "조선일보의 이러한 허위보도는 일일이 헤아리기조차 힘들 정도"라고 주장했다.


윤 수석은 "한국 언론의 신뢰도가 바닥을 치고 있는 이유를 생각해 보길 바란다. 조선일보의 허위보도를 바탕으로 기사가 재생산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