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전인대 상무위원장 "홍콩보안법, 차질없이 제정" 강행의지…홍콩 반대시위 격화

최종수정 2020.05.25 17:45 기사입력 2020.05.25 17:45

댓글쓰기

중국의 국가보안법 제정 움직임에 반발한 홍콩 시민들이 24일 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를 가득 메우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중국의 국가보안법 제정 움직임에 반발한 홍콩 시민들이 24일 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번화가인 코즈웨이베이를 가득 메우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과 관련해 "차질 없이 제정할 것"이라고 25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인 리 위원장은 이날 전인대 상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홍콩보안법 제정에 대한 설명에서 이같이 밝혔다. 홍콩보안법은 외세의 홍콩 내정 개입과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활동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수립한다는 내용이다.

리 위원장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제도와 체계를 개선하고 헌법과 기본법이 정한 특별행정구의 질서를 수호하기 위한 중대 조치"라면서 "홍콩 동포를 포함한 전체 중국 인민의 기본이익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인대) 대표들의 공동 노력으로 이 중요한 입법 임무를 순조롭게 완성할 수 있다고 믿는다"며 "이는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이익을 수호하고 홍콩의 장기적 번영과 안정을 확보하며 법치를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은 홍콩 입법회를 건너뛰고 최고 입법기구인 전인대 상무위원회에서 홍콩보안법을 제정해 이를 홍콩 기본법 부칙에 삽입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홍콩 민주화 시위는 더욱 격화될 전망이다. 홍콩 야당과 범민주 진영 등은 홍콩보안법이 제정될 경우 홍콩에 중국 정보기관이 상주하면서 반중(反中) 인사를 체포하는 등 박해 우려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홍콩 민주화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은 이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 기고문을 통해 "홍콩 자치권의 관에 중국이 마지막 못을 박았다"며 "서류상으로 이 법의 목적은 국가 분열, 중앙정부 전복, 테러 활동과 외세의 홍콩 내정 개입을 금지하는 것인데 이미 취약한 홍콩의 자치권과 시민의 자유에 치명적인 타격이 된다"고 반발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