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복면가왕' 원조 꽃미남 심지호-'부부의 세계' 심은우-터보 김정남-동키즈 문익 1R 탈락(종합)

최종수정 2020.05.17 20:06 기사입력 2020.05.17 20:06

댓글쓰기

사진='복면가왕' 캡처

사진='복면가왕'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17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주윤발의 7연승을 막으려는 새로운 복면가수 8인이 대결을 펼쳤다.


이날 첫 무대는 달타냥과 돈키호테였다. 두 사람은 이문세의 '붉은 노을'을 선곡, 각각 청량한 소년미와 시원한 가창력을 뽐내며 대결을 마쳤다. 이 무대는 20대 1로 돈키호테가 압도적인 표를 얻어 2라운드에 진출했다.

소년미 넘치는 보컬의 주인공 달타냥은 동키즈 메인 댄서 문익이었다. 이윤석은 일찌감치 체형만 보고 달타냥이 문익임을 알아봤다고 밝혔다. 문익은 "메인 댄스라인이라 노래만으로 무대에 서는 게 꿈 같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두번째는 늑대의 유혹과 아내의 유혹이 무대에 등장, 베이시스의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를 선곡해 대결을 펼쳤다. 아내의 유혹은 감미롭고 서정적인 목소리로, 늑대의 유혹은 여심을 사로잡는 음색으로 판정단의 귀를 사로잡았다. 이 무대는 17대 4로 아내의 유혹이 1승을 거뒀다.


늑대의 유혹의 정체는 배우 심지호였다. 심지호는 섭외가 들어왔을 때 거절하려다가, 아내의 응원으로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아이를 키우는 부모 입장에서 아이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작품을 많이 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세번째는 창과 방패가 이글스의 '데스페라도'로 대결을 이어갔다. 창은 청아하고 영롱한 가창력으로, 방패는 단단하고 파워풀한 보컬로 실력을 과시했다. 이 무대는 17대 4로 방패가 2라운드에 올라갔다.


가면을 벗은 창의 정체는 최근 '부부의 세계'에 출연했던 배우 심은우였다. 심은우는 "아버지가 요즘 유튜브에 빠졌다"면서, 자신이 나온 영상 링크를 계속 보내주신다는 일화를 전했다. 특히 '복면가왕'에 나온다고 하니 '부부의 세계' 출연때보다 더 좋아하셨다고 밝혔다.


마지막 무대는 그림일기와 전원일기의 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박상철의 '자옥아"를 선곡해 흥겨운 무대를 선보였다. 그림일기와 전원일기는 11대 10으로 그림일기가 다음 무대 진출권을 얻었다.


패배한 전원일기의 정체는 터보의 래퍼 김정남이었다. 김정남은 "노래를 목표로 하는 프로그램에 처음 나왔다. 김종국은 절대 모른다"고 말해 웃음을 남겼다. 또한 "터보 활동이 횟수로는 2년인데 실제 활동은 1년이 채 안된다. 그때 안무를 내가 다 짰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