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한 전세기 탑승집결 돌연 연기…우리교민 대기중

최종수정 2020.01.30 07:37 기사입력 2020.01.30 0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30일 중국 우한에 고립된 우리 교민들을 태워 한국으로 이송하려 했던 정부 전세기 운항 일정에 차질이 생겼다.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30일 오전 1시(현지시간)께 교민들에게 긴급공지를 보내 "오늘(30일) 오전 10시 45분까지 (우한 공항) 톨게이트로 집결하기로 했던 계획을 변경한다"며 "(일정을) 재공지할 예정으로 일단 대기해 달라"고 밝혔다.


총영사관 측은 "중국 측의 비행 허가가 변경됐다"고 설명했다. 탑승 집결이 돌연 변경된 상세한 배경과 추후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국 정부는 당초 30∼31일 양일에 걸쳐 전세기 4대를 투입해 700명에 달하는 우한 및 인근 지역 우리 교민들을 철수시킬 계획이었다. 당초 이날 전세기 탑승을 위해 해당 교민들은 오전 10시 40분까지 우한 공항 고속도로 톨게이트로 직접 오거나 오전 8시 40분까지 우한시내의 4곳의 집결지로 모이라는 통지를 받았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