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수부진에 직격탄…상가 공실 늘고 임대료도 뚝

최종수정 2020.01.29 18:15 기사입력 2020.01.29 17:20

댓글쓰기

전국 소규모 상가 공실률 5.3%→6.2%
중대형 상가 임대료 1년만에 0.47% 하락

서울 명동 거리

서울 명동 거리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지난해 말 경기가 침체하면서 상가의 공실이 늘고, 임대료도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감정원의 '2019년 4분기 및 연간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의 중대형 상가의 공실률은 지난해 1분기 11.3%에서 4분기 11.7%로 상승했다. 소규모 상가는 5.3%에서 6.2%로 공실률이 높아졌다. 공실률이란 전체 상가 면적에서 운영되지 않고 비어있는 면적의 비율을 뜻한다.


서울의 경우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지난해 4분기 기준 8.0%로 1분기 대비 0.5%포인트 높아졌다. 중소형 상가 공실률도 3.9%로 1.0%포인트 올랐다.


같은 기간 상가 임대료도 대부분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의 중대형 상가 임대료는 2018년 4분기 대비 0.47% 하락해 ㎡당 2만8000원을 기록했다.

소규모 상가의 임대료는 ㎡당 2만300원, 집합 상가는 2만8200원으로 전년도 말과 비교해 각각 0.73%, 0.63% 떨어졌다.


서울은 중대형 상가의 임대료가 ㎡당 5만8200원으로 전년 대비 0.27% 올랐지만 소규모 상가(5만4700원)와 집합상가(5만2200원)는 각각 0.16%, 0.07% 하락했다.

한국감정원은 "일부 지역의 경기 부진과 임차수요 감소 등으로 상권 둔화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오피스 빌딩의 공실률은 지난해 4분기 기준 전국 평균 11.5%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0.9%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서울 오피스 빌딩의 공실률은 평균 9.1%로 지난해 초 대비 1.9%포인트 하락했다.


한국감정원은 "지난해 오피스 신규 공급은 감소했으나 일정 기간 임대료를 받지 않는 '렌트 프리', 공유 오피스 수요 증가로 공실이 줄었다" 설명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