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시장불안 확대시 컨틴전시 플랜 가동"

최종수정 2020.01.28 17:11 기사입력 2020.01.28 17:01

댓글쓰기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금융위원회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시장불안이 확대될 경우 컨틴전시 플랜을 가동하기로 했다. 특히 시장의 불안심리를 악용한 허위사실 유포, 시세조종 등 각종 불공정 행위에 대해 집중 감시에 나설 계획임을 밝혔다.


금융위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국내외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을 점검하기 위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을 비로새 금융정책국장, 자본시장정책관, 금융감독원 부원장, 한국거래소 본부장,기업은행 부행장, 신용보증기금 이사,국제금융센터 부원장, 금융투자협회 전무, 증권사 이코노미스트들이 참석했다.


회의를 주재한 손 부위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국내외 경제ㆍ금융시장에 대한 우려가 증가하고 있다"며 "지난 주부터 안전자산선호 심리가 강화되면서 주요국들의 주가와 금리가 하락하는 등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도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실제 이날 코스피는 3.1% 하락하고,환율은 8.0원(0.7%) 상승했다. 또 일본(-0.55%), 호주(-1.45%) 등 주요국 주가도 동반 하락하고 있으며, 전일 미국(-1.57%)을 비롯한 영국(-2.29%), 독일(-2.74%), 프랑스(-2.68%) 등 유럽 주요국들의 주가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중국 증시는 춘절로 휴장했다.

손 부위원장은 "리스크 확산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와 경제 영향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국내 금융시장은 당분간 변동성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하지만 사상 최고 수준의 외환보유액과 순대외채권 등 양호한 대외건전성을 보유하고 있어 과도하게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대응방안으로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강화하고 관광분야 등 관련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집중 모니터링해 필요 시 신속한 금융지원이 즉각 시행될 수 있도록 일본 수출규제 TF 및 금융시장반 등 이미 마련된 대응체계를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손 부위원장은 "시장의 불안심리를 악용한 허위사실 유포,시세조종 등 각종 불공정 행위로일반 투자자들에게 손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금감원ㆍ거래소 등 관련 기관과 협력해 시장에 수상한 움직임이 없는지 집중 감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일부 사모펀드 운용사에서 유동성 문제로 인한 환매연기 상황과 관련해서는 "펀드 유동성에 대한 시장의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향후에도 과도한 쏠림현상이 나타나지 않도록 증권사, 운용사 등 시장 참여자들간의 협조적인 관계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손 부위원장은 바둑 위기십결(圍棋十訣) 중 경솔하게 서두르지 말고 신중하게 생각하라는 뜻의 '신물경속(愼勿輕速)'을 인용하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발병과 확산은 국내외 경제 및 금융시장의 불확실한 요소이긴 하지만, 이럴 때 일수록 과도한 불안감과 공포심 보다는 실제적인 영향에 대한 냉철한 분석과 점검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