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한폐렴 3호 확진자, 74명 접촉..강남일대 식당·호텔 머물러(상보)

최종수정 2020.01.27 11:58 기사입력 2020.01.27 11:58

댓글쓰기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7일 오전 서울 수서역에서 귀경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플랫폼을 나서고 있다.<이미지:연합뉴스>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7일 오전 서울 수서역에서 귀경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플랫폼을 나서고 있다.<이미지: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국내 세번째 확진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되기 전 74명을 접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환자가 접촉한 이 가운데 한명은 증상이 있어 격리조치됐으나 이후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앞서 중국 우한에 머물다 지난 20일 칭다오를 거쳐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이후 26일 확진판정을 받기 전까지 엿새가량 집에 머물면서 인근 식당에서 지인을 만나는 등 지역사회 활동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질병관리본부는 세번째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가 접촉한 인원과 입국 후 행적을 간략히 공개했다. 접촉한 74명 가운데 호텔 종사자 한명이 증상이 있었으나 검사결과 음성으로 나와 격리해제됐다. 가족이나 동행한 지인 등 14명에 대해서는 자가격리토록 했으며 나머지 접촉자는 능동감시를 진행하고 있다.


질본에 따르면 이 환자는 증상 후 의료기관을 방문하고 호텔에 체류한 사실이 확인됐다. 오래 머문 의료기관과 호텔은 모두 환경소독을 끝냈으며 식당 등은 설 연휴기간으로 휴업한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에 있는 글로비 성형외과에서 치료를 받는 지인의 진료에 동행하는 한편 인근 식당을 이용했으며 호텔뉴브에서 투숙했다.


23일에는 한강변 편의점과 강남구 역삼동ㆍ대치동 일대 식당을 돌아다녔다. 이튿날인 24일에는 다시 글로비 성형외과를 들렀으며 오후에는 일산에 있는 음식점ㆍ카페 등을 이용한 후 인근 가족이 있는 집에 머물렀다. 다음 날 보건소 신고로 일산에 있는 명지병원으로 이송됐다.

한편 질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중국 2744명과 우리나라 3명을 포함해 전 세계 2794명, 사망은 중국에서만 80명으로 집계됐다. 태국과 홍콩이 각각 8명이며 마카오가 5명, 대만과 싱가포르ㆍ일본ㆍ말레이시가에서 각각 4명으로 파악됐다. 베트남이 2명, 네팔이 1명이며 미국과 프랑스가 각 3명, 호주가 4명이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