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 "28일까지 中단체관광객 귀국시키기로"

최종수정 2020.01.26 15:25 기사입력 2020.01.26 15:25

댓글쓰기

대만 체류중인 중국인 단체관광객 6000여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대만 당국이 현재 대만을 방문중인 중국인 단체관광객 6000여명을 오는 28일까지 모두 귀국시키기로 결정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의 확산에 따른 조치다.


26일 대만 T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대만 당국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귀국조치 계획을 밝혔다. 현재 대만에 머무는 중국인 단체관광객은 총 358개 팀, 6494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대만 당국은 이미 각 여행사에 협조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당국자는 "대만에서 우한 폐렴으로 확진된 3명 중 1명이 함께한 단체관광 일행은 확진자를 제외한 17명이 이미 대만을 떠났다"며 "우한에서 온 단체관광객 4개 팀 56명과 후베이성에서 온 4개 팀 63명에 대해서는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당국자는 후베이성 거주 관광객의 대만행 비행기 탑승을 거절한다고 밝히면서 오는 31일까지는 대만 여행단의 중국행도 일시 금지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대만언론은 대만 서부의 유명 관광지인 펑후섬에서 전날 저녁 우한 폐렴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해 21세 여성과 38세의 여성등 4명이 음압 격리병실로 입원 조처됐다고 보도했다. 이들 의심 환자는 각각 중국 장쑤성 쑤저우와 상하이를 방문한 후 기침, 고열 증상이 나타나 병원을 방문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