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등 간부들 설 연휴도 못 쉬고 현장 순찰 나선 까닭?

최종수정 2020.01.26 09:06 기사입력 2020.01.25 18:33

댓글쓰기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최홍연 부구청장, 국장들 24일부터 27일까지 도로시설, 재래시장 등 현장 돌며 불편 사항 없는지 살펴

최홍연 동대문구 부구청장(오른쪽 첫번째)가 25일 오후 이문동 당번약국을 방문, 약사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최홍연 동대문구 부구청장(오른쪽 첫번째)가 25일 오후 이문동 당번약국을 방문, 약사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등 구 간부들이 설 연휴 동안 구민의 생활에 문제가 없도록 발 벗고 나선다.


구는 24일부터 27일까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을 비롯해 최홍연 동대문구 부구청장, 김종수 행정국장, 양옥섭 기획재정국장, 이형관 복지환경국장 등 총 5명이 설 연휴 구민 안전 및 생활을 살피기 위해 지역 순찰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덕열 구청장은 24일 김종수 행정국장과 함께 도로 교통 상황을 살펴보고 재래시장 등을 둘러보았다.


최홍연 부구청장은 설 날인 26일 오후 구청에 들러 감사담당관 환경순찰팀장, 직원과 함께 전농동 당번약국 순찰과 이문동 불법 광고물 단속 지시, 외대역 주변 입간판, 훼손된 시선유도봉 관리, 휘경 차고지 순찰 및 근로자 격려, 장안동 일대 마사지업소 불법 광고물 단속 지시 등 활동을 펼쳤다.


구 간부들은 구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설날을 보낼 수 있도록 지역을 순찰하며 위험요인, 시민불편사항, 청소상태 등을 확인, 문제가 있을 시 신속하게 처리한다.

2015년7월부터 안전담당관을 신설해 안전한 도시를 위해 힘쓰고 있는 구는 이번 설에도 특히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철저히 대비한다.


동대문구 간부들은 2017년 추석부터 명절마다 연휴에 근무하며 행정 공백없는 구정 운영을 하고 있다.


또 구 간부 소통반(네이버 밴드)을 통해 매일 오후 4시 일일 청소 상황 및 연휴 종합대책 추진 상황, 각종 사건·사고를 공유하며 신속한 상황 전파 및 처리를 한다.


이와 함께 청소대책반, 비상진료대책반, 제설대책반, 불법주정차단속반 등 8개 반 189명 직원도 구청 종합상황실을 중심으로 23일부터 28일까지 24시간 근무하며 업무를 처리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구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구 간부가 직접 나서 현장을 세심하게 살피겠다”며 “모든 분들이 가족과 함께 즐거운 설 명절 보내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문동 불법 광고물 단속 지시

이문동 불법 광고물 단속 지시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