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구석1열' 장성규 "프리 선언 당시 주변 만류 많아…더 하고 싶더라"

최종수정 2020.01.25 16:15 기사입력 2020.01.25 16:15

댓글쓰기

JTBC '방구석1열' 방송인 장성규 / 사진=JTBC

JTBC '방구석1열' 방송인 장성규 / 사진=JTBC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JTBC 예능 프로그램 '방구석1열'에 출연한 방송인 장성규가 프리 선언 당시 심경을 고백한다.


26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서는 장성규가 출연한다.


방송 전 진행된 녹화에서 장성규는 영화에 대해 얘기하던 중 프리 선언 당시에 주변 만류가 많았다며 "주변에서 만류하니 더 하고 싶었다"고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영화'더 랍스터'와 '킬링 디어'를 다룬다.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팬임을 밝힌 방송인 오상진과 작품 속 인물의 심리를 분석해줄 신경정신과 전문의 하지현 교수가 출연한다.


'방구석1열' 녹화에서 MC 정재형은 '더 랍스터'와 '킬링 디어'의 음악에 대해 "인물이 동물로 변하는 신이나 장면이 전환되는 순간에 쓰인 음악들이 긴장을 유발하면서 블랙코미디적 요소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민규동 감독 또한 "두 영화의 음악은 배경음악으로써 역할을 넘어서 텍스트적으로 제대로 활용됐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더 랍스터'에서는 호텔과 숲이라는 이분법적 세계를 통해 영화의 주제를 보여준다. 두 세계 모두 전체주의적 규율 아래, 사랑을 통제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강요에 의한 억압은 좋지 않다'라는 메시지를 던진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MC 장성규 "원래 하지 말라고 하면 더 하고 싶은 법이다"라며 "나도 주변에서 프리랜서 선언을 만류하니, 더 하고 싶더라"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JTBC '방구석1열'은 이날 오전 11시에 방송된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