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지된 '온실가스' 오히려 폭증.. 중국에 쏠리는 눈

최종수정 2020.01.25 07:30 기사입력 2020.01.25 07:30

댓글쓰기

CO2보다 1만배 강한 온실가스, 기록적 수준 배출
중국과 인도, 2015년 몬트리올 의정서 따라 감축 약속
하지만 2018년 역대 최고치 기록해

에어컨 실외기가 가득한 서울 중구의 한 건물 외벽. /문호남 기자 munonam@

에어컨 실외기가 가득한 서울 중구의 한 건물 외벽.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최근 호주에서 발생한 산불로 지구 온난화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이산화탄소보다 1만2400배 이상 강력한 온실가스 수치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연구 결과로 지난 2017년 몬트리올 기후 협약에 따라 이 온실가스를 생산하지 않겠다고 했던 중국과 인도에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각 국은 중국과 인도가 기후 협약에 가입하기 전, 이 온실가스로 인해 '기후 폭탄'이 투하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한 바 있다.

수소불화탄소 역대 최대 증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4일 미국과 영국의 외신에 따르면 영국 브리스틀대 등 국제연구진은 온실가스인 수소불화탄소(HFC-23)의 수치가 기록적으로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를 냈다. 외신들은 HFC-23 수치가 '제로'에 가까워야 했지만 실제로는 기록적인 수치를 나타냈다는 점에서 주목했다.


HFC-23은 치명적인 온실가스다. 이산화탄소보다 최소 1만2400배 가량 강력하게 지구 온난화를 일으키는 물질이다. 이 물질은 가정용 에어컨과 냉장고 등의 냉매로 사용하는 수소염화불화탄소(HCFC)를 생산하는 동안 배출된다. 수소염화불화탄소의 주생산국(2017년 75%)인 중국과 인도는 기후 폭탄을 우려하는 전세계적인 지탄에 따라 지난 2015년부터 HFC-23을 배출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연구진의 예상대로라면 HFC-23는 줄어들었어야 했다. 하지만 HFC-23 배출량은 역대 최고치(1만5900톤, 2018)로 증가해 있었다. 이는 50여개 석탄화력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연간 이산화탄소 수치와 맞먹는 수준이다.

중국과 인도에 쏠리는 눈
금지된 '온실가스' 오히려 폭증.. 중국에 쏠리는 눈

연구진은 중국과 일본이 HFC-23의 감축을 완전하게 하지 못했거나, 보고되지 않은 HCFC-22가 상당량 있는 상태에서 HFC-23를 배출하게 됐을 것이라고 봤다.


이번 연구의 주요 저자인 키런 스탠리 박사는 "중국의 경우 보고한 것과 달리, HFC-23 배출 감소에 성공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보고 있다"며 "인도의 경우 HFC-23 배출 감축에 나섰는지에 대해 알 수 있는 추가적인 측정이 없어 확신할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