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북도 배터리 산업 생태계 육성

최종수정 2020.01.23 13:50 기사입력 2020.01.23 13:50

댓글쓰기

경북도청 전경. (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청 전경. (사진=경북도 제공)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경상북도는 23일 배터리 규제 자유 특구 지정 성과를 확대하기 위해 상반기에 가속기 기반 차세대 배터리 파크 조성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대상으로 신청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포항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해 배터리 소재 분석 플랫폼을 구축하고 연구개발 인프라를 조성하는 등 배터리 산업 생태계를 만들 예정이다.


기업 투자유치에도 힘을 쏟는다. 도는 지난 9일 GS건설과 포항 배터리 규제 자유 특구 1000억원 투자 협약식을 한 뒤 기업들의 특구 사업 참여 문의가 쇄도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포스코케미칼(2500억원·포항), LG화학(5000억원·구미) 등이 대규모 신규 투자를 했다.


도는 배터리 규제 자유 특구에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 협력을 내용으로 하는 '포항항 일자리'를 기획 중이다. 하반기에 이를 구체화할 예정이다.

이미 협약한 구미형 일자리에 이어 제2의 경북 형 상생 협력 모델을 만든다고 도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배터리 산업 생태계를 육성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가 경제를 견인하는 핵심산업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lx9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