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슨 해괴한 X알 중심주의냐" 진중권, 성전환 하사 전역 논란 비판

최종수정 2020.01.23 10:49 기사입력 2020.01.23 10:35

댓글쓰기

"고환 없으면 총 못쏘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아시아경제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2일 국방부가 군 복무 중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받은 육군 변희수 하사의 전역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군형법의 취지가 고작 '고환이 국방에 필수적'이란 뜻이냐"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고환이 없으면 총이 안 쏴지나요, 대포가 발사 안 되나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고환 없어도 사관학교 수석하고, 보병 소대장하고, 해병대 교관하고, 전투기 편대장하고, 전투 헬기 탑건 하고, 아무 문제 없더라"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그냥 성적 정체성이 달라진 것으로 인정해주면 그만이다"라며 "덜렁덜렁 X알 달린 게 그렇게 대단한 일인지 이번에 처음 알았다"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또한 "변 하사가 받은 것은 신체 훼손술이 아니라 성전환 수술"이라며 "성전환 수술받은 사람보고 누구도 신체가 훼손됐다고 하지 않는다. 이건 또 무슨 해괴한 X알 중심주의냐"고 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안보에 게이가 어디 있고 트랜스젠더, 이성애자가 어딨느냐"라며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다 함께해야 하는 것이 국방"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진 전 교수는 "아빠 찬스 써서 그것(병역)을 빠지려고 하는 놈들이 문제이지, 최전방에서 애국하겠다는 장한 일을 왜 말리느냐"라고 덧붙였다.


앞서 진 전 교수는 같은 날 또 다른 글을 통해 "트랜스젠더의 애국을 허하라"라며 "이성애자든, 동성애자든, 무성애자든, 트랜스젠더든, 그들이 어떤 성적 취향, 어떤 성적 정체성을 가졌든, 국가공동체의 한 성원이 국가에 바치려는 충성은 장려되어야지 결코 금지되어서는 안 된다"라고 밝혔다.


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강제 전역 판정을 받은 변희수 부사관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군의 강제 전역 조치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눈물을 흘리며 경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강제 전역 판정을 받은 변희수 부사관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군의 강제 전역 조치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눈물을 흘리며 경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육군은 이날 변 하사의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전역을 결정했다. 육군은 "군인사법 등 관계 법령상의 기준에 따라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라고 설명했다.


변 하사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어린 시절부터 이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군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다"며 "제가 계속 복무를 할 수 있게 된다면 저는 용사들과 같이 취침하며 동고동락하며 지내왔고 또한 그 생활을 직접 경험한 유일한 여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