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美 대치, 끔찍한 결과 거둘수도…트럼프 대북전략 상황 악화"

최종수정 2019.12.09 18:39 기사입력 2019.12.09 18: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영국 유력 매체 가디언이 최근 북·미 대치정국이 끔찍한 결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북한 전략이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실패했을 뿐 아니라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고 평가했다.


가디언은 8일(현지시간) '북한에 관한 가디언의 시각: 고개 드는 핵위기'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이같이 분석하고 "끔찍한 결과를 피하기 위해 국제사회, 특히 미국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가디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랑에 빠졌다'면서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방법을 썼다가 뒤이어 '화염과 분노'와 같은 군사옵션 위협으로 긴장을 고조시키는 등 극과 극으로 전환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전략이 결실을 거두지 못했다고 혹평했다.


가디언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반대하지 않을 것(한반도의 다자간 비핵화)과 북한이 절대로 동의하지 않을 것(일방적이고 완전한 비핵화)에 차이가 없는 것처럼 꾸며 진전이 있다고 주장했다"면서 "이는 해결책이 아니라 '진전처럼 보이는 환상' 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가디언은 또 북한이 다른 대통령보다는 트럼프 대통령과 긴박한 위기감을 조성하는 방법을 통해 담판을 지으려고 할 것이라면서 "미국 정부가 (군사) 행동에 나설 가능성을 우려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트럼프 대통령이 단거리 미사일 시험에 전혀 신경을 쓰지 않고,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환심을 사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거창한 언변에 부합하는 행동에 나설 의욕을 다른 곳에서 거의 보이지 않았다는 점을 근거로 제시했다.


가디언은 북한을 향한 트럼프 대통령의 '애정' 때문에 중국마저도 북한을 업신여기다가 포용하게 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국들에 막대한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을 무시한다는 점까지 따로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가디언은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을 그처럼 함부로 대하는 게 크게 놀랍지 않다"면서 이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와 북한의 인식 속에서 핵 위기가 끓어오르고 있다고 분석했다.


가디언은 "북한은 미국에 양보를 종용하되 분쟁으로 악화할 정도로 도발하기는 원치 않는다"면서도 "하지만 오해와 오판의 위험은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입장에서도 북한의 위협을 낮출 수 있고 결국 미국이 보호할 것이라는 믿음에 따라 비핵보유국 지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이를 재고할 충분한 사유가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