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장실에…" 김재원, 극단적 선택 시도 '공개 발언' 논란

최종수정 2019.12.09 16:52 기사입력 2019.12.09 16:52

댓글쓰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에 선출된 김재원 의원이 공개 정견 발표 중에 과거 극단적 선택을 하려 했다는 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에 선출된 김재원 의원이 공개 정견 발표 중에 과거 극단적 선택을 하려 했다는 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에 선출된 김재원 의원이 공개 정견 발표 중에 과거 극단적 선택을 하려 했다는 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정책위의장 후보 정견 발표에서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017~2018년 '국가정보원 자금 여론조사'와 관련해 검찰의 조사를 받을 때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 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은 심재철 원내대표와 함께 출마해 정책위의장에 당선됐다. 김 의원은 "2년 전 이맘때 제 딸이 수능시험 치는 날 저는 서울중앙지검에 가서 조사를 받았다. 수없이 이어지는 조사와 재판을 받으며 영혼이 탈탈 털리는 기분이었다"며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혼절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특히 "노끈을 욕실에 넣어두고 언제든지 죽을 때는 망설이지 않으려고 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투명인간처럼 살면서 주변 식당에 들렀다가 낙서를 하나 발견했다. '내가 내 편이 되지 않는데 누가 내 편이 되어 주겠나'라는 내용이었다"라며 "저는 그때 깨달았다. 우리가 반성한다면서 우리 편을 들지 않고 우리에게 회초리를 드니까 국민은 우리가 서로에게 매질하는 걸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혁신·쇄신을 해도 우리 서로를 존중해야 한다. 그래야 국민도 우리말을 존중해준다"라며 "모든 분이 역량을 발휘한다면 이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청와대 정무수석 재직 당시 20대 총선 여론조사 비용 명목으로 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특수활동비 5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현재는 1·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대법원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