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에 나경원 "원내대표 교체기, 양해해달라"

최종수정 2019.12.06 20:06 기사입력 2019.12.06 20: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물밑에서 무르익었던 국회 정상화 합의가 불발된데 대해 "원내대표 교체기다. 양해해달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러 논의와 제안이 있었지만 실질적으로 원내대표 교체기에 제가 이걸 합의하고 가기에는 적절하지 않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다음 원내대표가 이 부분에 대해 책임있게 합의하는 것이 맞겠다는 입장"이라며 "신임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선출되니 신임 원내대표와 이인영·오신환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께서 오후에라도 충분한 논의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 안팎에선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신청 철회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정기국회 상정보류를 맞바꾸는식의 합의가 있을 것이란 말이 나돌았다. 이날 오후 5시 문 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의 회동이 예고되면서 이는 기정사실화됐으나 끝내 합의가 무산됐다.


이에 문 의장은 합의 불발 사실을 알리며 9월 오후와 정기국회 종료일인 10일 본회의를 열어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민생법안을 모두 상정, 표결에 부치겠다고 엄포를 놨다. 한국당은 당일 오전 후임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나 원내대표는 "의장께서 일방적으로 발표한 부분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적어도 원내대표 교체기일 때는 양해해주는 것이 정치적 도리 아닌가. 신임 원내대표가 오후에라도 논의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주말 합의 가능성에 대해 "신임 원내대표 선거에 돌입했고, 신임 원내대표가 어떤 원내 전략을 구사할지 모른다"며 "사정을 바꿔놓고 떠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