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롱패딩 대신 숏패딩ㆍ플리스 아우터 불티"

최종수정 2019.12.06 10:20 기사입력 2019.12.06 10:20

댓글쓰기

"롱패딩 대신 숏패딩ㆍ플리스 아우터 불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최근 들어 롱패딩 대신 보온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갖춘 숏패딩과 플리스 재질 아우터의 인기가 높아지는 모습이다.


이커머스 티몬은 지난 10월1일부터 12월3일까지의 겨울 아우터 상품 매출을 집계해보니 이 같은 추세가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이 기간 중 숏패딩 제품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79% 늘었고 플리스 아우터는 170% 높아졌다.


숏패딩 중에서는 '근육맨 패딩'으로 통하는 푸퍼패딩의 매출이 78%로 특히 많이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플리스 제품 중에서는 양털점퍼가 104% 늘었다고 한다.


티몬은 "숏패딩의 경우 이너를 모두 가리는 롱패딩보다 디자인과 색상면에서 더 다양하게 착용할 수 있어 스타일 연출에 용이하며, 플리스 역시 겨울 외투가 두꺼워 활동에 불편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이너와 아우터로 동시에 활용해 편하게 어디에나 매칭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티몬은 각종 아우터 제품을 특가에 판매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