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Q&A] "올해 수능, 지난해 국어 31번 같은 초고난도 문항 없어"

최종수정 2019.11.14 09:50 기사입력 2019.11.14 09:49

댓글쓰기

수능 출제위원장·검토위원장 질의응답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서울 서초구 반포고등학교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서울 서초구 반포고등학교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올해 수능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고등학교 교육과정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됐다. 지난해 논란이 있었던 국어영억 31번 문항과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올해는 출제되지 않았다.


심봉섭 수능 출제위원장(서울대 불어교육과 교수)은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학생들의 과도한 수험 준비 부담을 완화하고 학교교육 내실화에 기여하도록 고교 교육과정 내에서 일관된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심봉섭 위원장, 노경주 수능 검토위원장,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의 일문일답.


Q. 지난해 작년 수능 때는 출제·검토진이 국어영역 31번의 정답률을 예측하는 데에 실패했고, 배경 지식이 있는 수험생에게 유리하다는 지적도 있었는데…


▲ (심 위원장) 작년에 국어 31번 같은 초고난도 문항 관련 얘기가 많았다. 출제위원단에서도 올해는 그런 문항을 내지 않겠다고 했던 것이 가장 뜨거운 이슈가 됐던 부분이었다. 당연히 그와 같은 초고난도 문항은 없다. 기본적으로 출제위원진과 검토진은 국어 교육과정의 내용과 교과서 등을 면밀히 검토해서, 가능한 한 객관적이고 모든 학생이 유·불리를 느끼지 않을 소재를 찾아서 내려고 노력했다. 이번 수능에서 그런 유불리는 생기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

Q. 올해 수능 검토진 구성에는 달라진 부분은 없는지…


▲ (노 위원장) 3월 수능 시행 기본계획 발표 때 말씀드렸던 것처럼, 올해는 모의평가 때부터 검토위원 입소일을 하루씩 앞당겨서 검토위원 워크숍을 강화했다. 이를 통해 검토위원 정답률 예측력을 제고해 적정 난이도를 유지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 검토위원단은 제2외국어/한문을 제외하고는 모든 영역에서 100% 현장 교사로 구성돼 있다.


Q. 올해 수능샤프가 바뀐 이유와 배경은?


▲ (성 평가원장) 수능샤프는 기술 전문성, 가격 등을 종합해서 입찰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어떤 샤프가 선정됐는지는 입찰 결과에 따른 것이고 특별히 다른 고려사항은 없었다. 따라서 앞으로도 바뀌거나 동일하게 유지될지는 장담할 수 없고, 일반적으로 우려하는 상황은 없다고 보면 된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