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넥스트 아이폰'은 AR 글라스…애플 2023년 공개

최종수정 2019.11.12 07:57 기사입력 2019.11.12 07:46

댓글쓰기

미국 디인포메이션 "2022년 AR 헤드셋부터 공개"
"AR 글라스, 쓰고 돌아다녀도 이상하지 않을 것"
아이폰 침체된 상황…쿡 CEO AR의 중요성 지속적 강조해와

'넥스트 아이폰'은 AR 글라스…애플 2023년 공개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아이폰 침체'에 빠진 애플이 선택한 새로운 하드웨어 먹거리는 바로 증강현실(AR) 헤드셋과 AR 글라스였다. 11일(현지시간) 미국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애플은 2022년 AR 헤드셋, 2023년 AR 글라스를 출시한다. AR 헤드셋의 경우 앞서 애플 전문가 궈밍치 애널리스트가 예상한 2020년보다 2년 늦게 나온다.


디인포메이션은 "애플은 최근 직원 1000명을 모아 이와 관련한 브리핑을 진행했다"며 "AR 헤드셋을 출시하고 1년 뒤 하루종일 착용할 수 있는 더 작은 AR 글래스를 내놓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크 록웰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AR 기기의 디자인과 기능에 대한 세부 사항을 전달했다. 애플은 일반적으로 신규 프로젝트에 대해 가능한 소수의 직원이 알도록 하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AR 헤드셋과 AR 글라스에 대한 전사적 노력이 진행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2022년 출시될 AR 헤드셋은 AR과 가상현실(VR)이 혼합되는 장치일 가능성이 크며, 페이스북의 VR 헤드셋 '오큘러스 퀘스트'처럼 다소 크나 더 얇게 디자인될 것이라고 전망됐다. 미국 CNBC는 "PC 연결은 필요치 않지만 너무 커서 쓰고 돌아다니기에는 이상할 것"이라고 했다.


반면 2023년 출시될 AR 글라스는 AR 헤드셋과 달리 하루종일 착용할 수 있는 크기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예상됐다. 미국 포브스는 "사람들이 얼굴에 물건을 동반하도록 하는 것은 어려운 기술적 과제였다"며 "만약 애플이 적절한 디자인을 만들어낸다면 이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애플의 핵심 먹거리인 아이폰의 판매량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프리미엄폰 시장이 침체되면서다. 최근 3분기 아이폰 매출액은 330억 달러로 1년 전보다 37억 달러나 줄었다. 애플은 서비스 매출을 끌어올리며 실적을 선방 중이지만 동시에 아이폰의 빈자리를 메울 하드웨어 찾기에도 몰두 중이다. 그리고 AR 헤드셋과 AR 글라스는 이 계획의 핵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애플 최고경영자(CEO) 팀 쿡의 발언에서도 미루어 알 수 있다. 쿡 CEO는 3년 전 한 강연에서 “나는 전 세계 사람들이 삼시세끼를 먹듯 매일 AR을 경험하는 날이 오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AR이 여러분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