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총리 "한일 청년교류, 상황에 영향받지 않아야"

최종수정 2019.10.23 14:30 기사입력 2019.10.23 14:30

댓글쓰기

정부 차원 프로그램 보강 필요
"경제는 경제대로 해결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일본을 방문중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23일 "청년들의 교류는 상황에 영향받지 않고 정부가 프로그램을 더 보강하는 것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도쿄 게이오대 법학부 학생들과 가진 대화에서 "(청년) 여러분의 아버지 세대가 역사로부터 상처를 갖고 양국관계를 바라봤다면 여러분은 그 어떤 상처도 받지 않으면서 상대를 보고 미래를 구축하는 게 어른들의 할 일"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양국관계 악화를 피부로 느끼는 것과 정세에서 차이가 있다'는 질문에 대해 "'상대가 나를 싫어하는게 아닐까'라고 생각하면 편하게 여행하기 쉽지 않다"면서 "불편한 마음을 없애기 위해 정치가 좀 더 지혜를 짜내고 분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장 모든 것을 해결하기 어렵다면 우선 경제부터 경제대로 해결하는 게 어떨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도쿄특파원 주재 당시 경험을 바탕으로 한일 관계에서 주의해야 할 점'을 묻는 질문에는 "일본이 세계지도국가의 하나로서 여유나 배려를 잃지 말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주의해야 할 점은 어린아이들고 달리 어른의 사귐에서는 상대에 대한 이해와 배려가 훨씬 더 많이 요구된다"면서 "이해와 배려는 일방적인 게 아니라 서로가 서로에게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양국 관계 악화의 출발점인 한일청구권협정을 언급하면서 "한국도 1965년 체결된 모든 협정을 존중하며 지켜왔고 앞으로도 지켜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협정의 일부에 대한 해석의 차이가 1965년 당초부터 있었지만 부분적인 견해차이가 표출될 때마다 양국은 대화로 문제를 조정하고 해결해왔다"며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총리는 "지금 양국이 부닥치고 있는 문제들은 과거에도 있었다"면서 "과거의 우리가 해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대화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더 촉진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45분간 진행된 '일본 청년과의 대화'를 마친 후 일본 NHK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일관계를 이대로 둘 수 없다는 데 이의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기회에 대화를 본격화하도록 양국 정부가 후원의 역할을 더 했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도쿄=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