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들 무차별 공격…홍콩은 안전하지 않아" 시위대 각국 언어로 홍보전

최종수정 2019.08.14 11:06 기사입력 2019.08.14 11:05

댓글쓰기

"경찰들 무차별 공격…홍콩은 안전하지 않아" 시위대 각국 언어로 홍보전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지난 6월부터 시작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로 홍콩국제공항이 점거되는 등 사태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홍콩 시위대가 한국어, 영어 등 외국어로 '홍콩에 오지 말라'는 유인물을 만들어 홍보전에 나섰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홍콩 시위대가 온라인 모금과 홍보전에 나서는 등 시위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홍콩 시위대가 정보를 공유하는 온라인 포럼 'LIHKG'에서는 지난 12일부터 송환법 반대 시위 홍보를 위한 모금 운동이 벌어졌다. 이는 세계 각국 언론에 최근 경찰의 강경 진압을 강도높게 규탄하는 광고를 싣기 위한 모금 운동이다. 3시간 동안 2만2500여 명이 참여해 1540만 홍콩달러(약 24억원)의 돈이 모였다.


또 SNS를 통해 '당분간 홍콩에 오지 마십시오'라는 제목의 유인물을 제작해 배포 중이다. 한국어, 영어, 일본어 등으로 "홍콩경찰과 갱단이 무차별하게 공격하고 있다"며 "홍콩은 안전하지 않으니 홍콩 방문 계획을 취소하라"는 내용을 담았다.


유인물에는 경찰의 진압 과정에서 발생한 피해 사례와 사진이 포함됐다. 일례로 한 여성이 관광지인 침사추이에서 경찰이 쏜 총에 눈을 맞아 실명 위기에 놓인 여성의 사례가 소개됐다. 실제로 지난 1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여성이 경찰이 쏜 빈백건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하는 일이 있었다. 시위대는 이에 항의하기 위해 오른쪽 눈을 가리고 시위에 동참하고 있다.


경찰의 강경 진압 규탄에 의료계와 공무원들도 뜻을 함께하고 있다. 지난 12일 병원 3곳에서 경찰의 강경 진압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린 데 이어 13일에는 최소 13개 병원에서 집단 농성이 벌어졌다. 또 52개 부문의 공무원 1208명이 강경 진압을 규탄하는 성명에 서명하는 등 시위에 동참하고 있다.

다만 홍콩 경찰은 이런 각계의 움직임에도 물대포와 특수 제작한 장갑차 등을 시위 현장에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