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성욱 후보자 "공정거래위원장 내정에 막중한 책임감 느껴"

최종수정 2019.08.09 16:15 기사입력 2019.08.09 14: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9일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의 3대축의 하나인 공정경제를 추진하는 공정거래위원장으로 내정된 것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조성욱 후보자는 이날 서울 공정거래조정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정부에서 공정경제를 추진하는데 중추적 역할을 하는 것이 공정거래위원회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청문회 준비에 전략을 다해야 할 것 같다"며 공정위원장으로서의 포부를 묻는 질문에는 "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내정자 입장이기 때문에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말을 아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국내 기업들이 위축된 상황에서 재벌개혁을 계속 추진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재벌개혁도 중요하고 공정경제도 중요하다"며 "우리나라의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기업도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국민경제의 균형발전이라는 것을 머릿속에 생각해야 한다"며 "공정거래법은 과도한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과 독점 폐해를 방지하고 경제력 집중을 방지하는 등 국민경제 균형발전을 목적으로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날 조 후보자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잇는 차기 공정위원장으로 지명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서울대 1년 후배이기도 한 그는 재벌규제와 경쟁정책에 식견이 높은 학자로 알려져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