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동 수몰사고' 경찰·국과수·노동부 합동 현장감식

최종수정 2019.08.09 13:25 기사입력 2019.08.09 13:25

댓글쓰기

지난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배수시설 공사 현장 수몰지에서 실종자 수색과 시신 수습을 마친 119 구조대원들이 크레인을 이용해 지상으로 돌아오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배수시설 공사 현장 수몰지에서 실종자 수색과 시신 수습을 마친 119 구조대원들이 크레인을 이용해 지상으로 돌아오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서울 목동의 빗물 배수시설(신월 빗물 저류 배수시설)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를 수사하는 경찰이 9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과 함께 합동 감식에 나선다.


서울 양천경찰서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후2시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 배수시설 공사장의 지하 40m 수로에서 국과수, 고용노동부 등이 참여하는 현장 감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합동 감식은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절차로, 국과수 안전사고 전문가 등이 참여한다"며 "이동식 계단과 같은 구조물·시설 등의 위치가 현장 관계자들의 진술과 일치하는지 등을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 3일에도 소방 당국과 함께 1차 현장 감식을 진행했다.


이번 합동 감식은 태풍 북상 예보로 안전 우려가 제기돼 잠정 연기된 바 있다.

사고는 지난달 31일 당시 지하 수로에서 작업 중이던 작업자 3명이 지상에서 쏟아져 내린 빗물에 휩쓸려 사망하면서 발생했다.


폭우가 예상되는 상황에도 점검 작업에 투입됐던 협력업체 직원 2명이 미리 설정된 대로 수문이 열렸다는 사실을 알지 못해 변을 당했다. 또 이들에게 위험을 알리러 갔던 시공사 직원도 사고를 당했다.


현장에는 피해자들이 긴급히 사용할 수 있는 튜브 등 안전장비가 마련돼 있지 않았고, 현장에서 탈출할 수 있는 유일한 출구인 방수문도 막혀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따라 현장 안전관리와 관리 감독 등에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현장 소장 등 현장 관계자 4명에게 사고의 책임이 있다고 보고 4명을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관리 감독 책임을 물어 서울시, 양천구 공무원을 입건할지도 검토 중이다.


사업비 1380억원 규모로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가 주관하는 이 공사는 현대건설 등이 시공해왔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