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공유방 이식 후 가슴 커지거나 덩어리 생기면 즉시 병원가야"

최종수정 2019.08.07 15:23 기사입력 2019.08.07 15:23

댓글쓰기

-'희귀암 유발 우려' 엘러간 인공유방 보형물 공포에 식약처 안전성 정보 배포

-국내 12만여개 수입

"인공유방 이식 후 가슴 커지거나 덩어리 생기면 즉시 병원가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엘러간의 '내트럴 텍스처드' 등 표면이 거친 인공유방 보형물을 이식한 환자는 가슴이 커지거나 덩어리가 생기는 등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히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보건당국이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공유방 이식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을 사전 예방하기 위해 7일 이런 내용을 담은 안전성 정보를 제공했다. 앞서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유발 가능성이 제기된 엘러간의 인공유방 보형물을 두고 환자들 사이에서 불안감이 커지자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나선 것이다.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암의 한 종류로 유방암과는 별개 질환이다. 의심 증상으로는 유방 크기 변화, 피막에 발생한 덩어리나 피부 발진 등이 있다.


현재 식약처와 엘러간은 해당 인공유방 제품을 전량 회수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안전성 서한을 통해 엘러간이 해당 제품을 부작용 예방 차원에서 자진 회수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진 데 따른 조치다.


이 제품을 이식한 환자는 가슴이 커지거나 덩어리가 생기는 등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의심 증상이 발생할 경우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 다만 증상이 없다면 예방 차원에서 제거할 필요는 없다. 의료인은 환자에게 이런 조치를 알리고 의심 증상 발생 시 장액과 피막 표본을 채취해 병리학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식약처는 이와 함께 이달부터 인공유방의 부작용 조사를 위한 환자 등록 연구를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자진 회수가 진행 중인 엘러간의 인공유방은 2007년 허가 이후 약 12만개가 수입됐다. 최근 3년간 일선 의료기관에 유통된 양은 2만9000여개로 파악된다. 최도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의원에 따르면 국내에서 건강보험 적용을 받아 이 제품을 사용한 유방재건수술 환자는 2015년 4월부터 올해 6월까지 5763명이다. 이 기간 전체 유방재건수술환자 1만3336명의 43.2%에 해당한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