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리브영, 中企 키우는 '즐거운 동행' 상품전 매출 51% 늘었다

최종수정 2019.08.05 07:55 기사입력 2019.08.05 07: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 올리브영이 발굴한 신진 브랜드들이 치열한 K-뷰티 시장에 성공적인 출사표를 던졌다.

올리브영, 中企 키우는 '즐거운 동행' 상품전 매출 51% 늘었다


올리브영은 지난달 15일부터 31일까지 공식 온라인몰에서 '즐거운 동행' 상품전을 실시한 가운데, 상품전 참여 제품 매출이 전월 동기간(6월 14일~6월 30일) 대비 51%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올리브영이 2016년부터 꾸준히 전개해 온 '즐거운 동행'은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판로를 지원하는 상생 프로그램이다. 올리브영은 판로 지원에 그치지 않고, 협력사와 고객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는 취지에서 지난해부터 상품전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상품전은 온라인을 통해 발 빠르게 신제품 정보를 얻는 엄지족을 겨냥해 '즐거운 동행'으로 발굴한 브랜드의 신제품을 소개하는 콘셉트로 진행됐다. 더운 여름철 피부를 효과적으로 관리해 줄 스킨케어 제품부터 자극이 적고 순한 선쿠션, 화려한 손톱 연출을 위한 네일 스티커까지 다양한 품목을 선보였다.


가장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친 브랜드는 '에르쯔틴'과 '스킨팩토리'다. 두 브랜드는 올리브영이 지난 4월 서울산업진흥원(SBA) 서울유통센터와 함께 올해 처음으로 개최한 '즐거운 동행 입점 품평회'를 통해 선발돼 최근 올리브영에 입점했다. 각 브랜드의 대표 제품인 '에르쯔틴 리제너레이티브 실트 크림'과 '스킨팩토리 SF23 에너지 갈바닉 브이 리프팅 마스크'는 이번 상품전에서 매출액 기준 인기상품 TOP3에 오르는 등 성공적인 입점 신고식을 치렀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협력사들의 성장이 곧 올리브영의 성장을 의미한다. 올리브영은 판로지원뿐만 아니라 판매 촉진도 적극적으로 펼치며 신진 브랜드 육성에 앞장설 것"이라며 "우수한 상품력을 갖춘 중소기업과 상생하며 화장품 산업 생태계의 건강한 성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