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천구, 대한전선부지 개발 앞서 보행환경 개선 보도 신설

최종수정 2019.08.05 07:24 기사입력 2019.08.05 07:24

댓글쓰기

금천구청역 앞 시흥대로63길(발소길) 폭 4m, 길이 200m 보도 신설...옛 대한전선부지 노후 가림막 정비로 도시미관 개선 효과

금천구, 대한전선부지 개발 앞서 보행환경 개선 보도 신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금천구청역 앞 시흥대로63길(발소길) 보행환경과 도시미관 개선을 위해 옛대한전선부지에 보도를 신설, 노후 가림막을 정비한다.


시흥대로63길(발소길)은 금천구청역 앞 엠타워와 옛 대한전선부지 사이를 통과해 시흥대로 까지 이어지는 길이다.


구청과 역으로 통하는 길인 탓에 주민 및 직장인들의 발길이 붐비는 곳이다.


그러나 엠타워측으로만 보도가 설치돼 있어 주민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고 있고, 그마저 보도폭이 협소해 차도로 보행하는 사람까지 있어 안전을 위협받고 있다.


또, 설치 후 10년이 지난 옛 대한전선부지 경계의 노후 가림막은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구는 부영주택 관계자와 수차례 실무면담을 통해 대한전선부지 본 개발사업에 앞서 보도 설치와 가림막 정비를 우선 시행하도록 적극 요청해왔다.


부영주택에서 구의 제안을 받아들여 사업부지 북측에 보행환경 개선공사를 우선 실시하기로 하고, 9월초 완공을 목표로 지난 7월29일 공사에 들어갔다.


이번 공사는 금천구청역 앞에서 필승아파트 부근까지 시흥대로63길과 접한 옛 대한전선부지 약 200m구간을 대상으로 한다. 기존 노후 가림막을 철거한 후 폭 4m 보도를 신설한다. 보도조성에 따라 후퇴 설치되는 가림막에는 금천구를 상징하는 공공디자인을 적용한다.


또, 현재 포화상태인 금천구청역 자전거주차장은 이용대수를 충분히 수용할 수 있도록 2배 이상 증설한다.


현재 대한전선부지에는 대형종합병원과 공동주택 복합개발을 위한 세부개발계획 수립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구는 올해 말 세부개발계획 결정을 완료하고 2020년 상반기 착공, 2023년 준공 및 병원 개원을 목표로 대한전선부지 개발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이 공사는 그동안 불편함을 겪어왔던 주민들의 보행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본 개발사업 시행에 앞서 우선 실시하는 것”이라며 “공사가 완료되면 주민들의 보행 편의와 안전 확보는 물론 도시미관까지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금천구청 도시계획과(☏2627-206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금천구, 대한전선부지 개발 앞서 보행환경 개선 보도 신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