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년 꿈 디자인하는‘신림동쓰리룸’으로 모이자!

최종수정 2019.08.05 07:11 기사입력 2019.08.05 07:11

댓글쓰기

관악 청년 문화공간, 4주간 시범운영 거쳐 23일 개소...소통하고 교류하는 공유 공간 제공…커뮤니티 지원 통한 청년 사회참여 확대

1차 언박싱데이인 가구 리폼데이 행사

1차 언박싱데이인 가구 리폼데이 행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청년들이 함께 어울리며 소통하는 관악 청년 문화공간인 ‘신림동쓰리룸’을 조성, 지난달 29일부터 4주간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관악 청년 문화공간’은 청년들이 한 공간에 모여 취업·주거·생활 등 공통의 관심사에 대한 정보를 공유, 함께 소통하고 교류하는 청년활동 공간이다.


구는 청년들의 접근성이 높은 대학동 녹두거리에 연면적 329㎡ 규모의 상가건물(관악구 신림동241-22) 공간을 임대, ▲거실·서재 등 휴게 공간 ▲작업실, 회의실 등 공동체 활동 공간 ▲지역기반 청년 커뮤니티 조성을 위한 공유오피스를 갖춘 청년 문화공간을 조성했다.


‘신림동쓰리룸’이라는 명칭은 지난 6월 청년정책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선정, 고시촌, 원룸 또는 투룸 등에 거주하는 청년들에게 주거 공간과 는 다른 공유 공간(제3의 공간)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구는 ‘신림동쓰리룸’ 개소를 기념하는 첫 행사로 청년들이 직접 가구선정, 조립, 배치, 인테리어 등 공간조성에 참여하는 ‘언박싱데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7월26일, 28일 오후 6시에는 1차 언박싱데이인 ‘가구 리폼데이’ 행사를 진행, 참여자들과 새로운 가구가 배치될 공간을 직접 둘러보는 라운딩 시간을 갖기도 했다.


곽승희 총괄매니저는 “본격적인 개소식 이후에는 ‘고민씹기 토요브런치’, ‘고민리셋 토크박스’ 등 다양한 문화 행사들이 진행될 예정”이라며 “관악구와 함께 ‘신림동쓰리룸’을 청년세대의 개성과 취향이 발휘되는 공공살롱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언박싱데이 2차 가구 조립행사는 7월31일부터 8월9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진행되며, ‘신림동쓰리룸’ 페이스북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또, 행사 후에는 추억의 짜장면 먹기 행사도 8월1·3·6·9일 진행된다. 참여자들은 향후 ‘신림동쓰리룸’에서 진행하는 공모사업 지원 시 가산점을 받을 수 있다.

신림동쓰리룸에 모여 소통하는 청년들

신림동쓰리룸에 모여 소통하는 청년들



구는 이곳에서 문화·예술 행사 개최, 취업·창업·연애·결혼·주거 등 청년들의 관심사를 고려한 세미나 및 강의 개최 등 다양한 청년 육성·지원 프로그램을 연계, 청년들의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신림동쓰리룸’은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들이 대안을 찾을 수 있도록 문화와 휴식을 제공하는 공간”이라며 “청년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펼칠 수 있는 공간 조성을 통해 머무르고 싶은 청년특구 관악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