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0대 우즈베키스탄인, 말다툼하다가 흉기 휘둘러 직장동료 살해

최종수정 2019.08.01 14:27 기사입력 2019.08.01 14:27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말다툼을 하다가 흉기를 휘둘러 직장동료를 살해한 40대 외국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1일 경북 영천경찰서는 이날 직장 동료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우즈베키스탄인 A(46)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전 12시10분께 영천시 문내동 소재, 같은 국적의 직장동료인 B(41) 씨의 원룸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을 하다 흉기로 B 씨의 가슴과 옆구리를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A 씨는 범행 발생 1시간 후, 같은 건물의 자신의 방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통역사를 동원해 A 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 및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