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삼옥 상산고 교장 "교육을 이념·정치적으로 접근해선 안돼"

최종수정 2019.07.26 15:06 기사입력 2019.07.26 15: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상산고등학교가 교육부의 자사고 지정 취소 부동의 결정을 크게 환영하며 "부족한 점을 보완해 국민의 교육에 대한 요구와 자사고 지정목적을 온전히 감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삼옥 상산고 교장(사진)은 26일 교육부의 발표 이후 성명을 내고 "오늘 교육부장관의 결정은 전북교육청의 상산고 평가가 형평성, 공정성, 적법성에 있어서 상당한 문제가 있다는 점을 인정한 당연한 결과이자 사필귀정"이라며 "앞으로 더 이상 교육에 대해 이념적·정치적으로 접근해 학생과 학부모를 불안하게 하고 학교의 자율적 운영을 저해하는 일이 있어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교장은 이어 "이번 자사고 평가는 교육이 인재양성과 사회 발전 등 삶의 터전으로부터 분리돼 생각할 수 없음을 다시금 확인시켜 준 계기였다"며 "이제 우리 교육이 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할지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재지정평가 논란의 중심에 서 있어야 했던 상산고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자사고 재지정을 지지해준 동문과 지역주민 등에게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 교장은 "이제 본연의 학교 운영에 힘을 집중해 우리나라 미래사회에 필요한 인재 육성을 위해 지혜를 모으고 정진할 것"이라며 "국민들의 교육에 대한 요구와 자사고 지정목적을 온전히 감당해 실천하기 위해 부족한 점들을 보완하고, 잘 해온 점들을 계승해 나가는데 진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