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NH농협금융, 상반기 순익 9971억…출범 이후 최대 실적

최종수정 2019.07.26 14:04 기사입력 2019.07.26 14:04

댓글쓰기

NH농협금융, 상반기 순익 9971억…출범 이후 최대 실적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NH농협금융지주는 올해 상반기 누적 당기순이익 9971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2% 증가한 규모로, 2012년 농협금융 출범 이후 사상 최대 실적이다.


분기 실적도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올 2분기 당기순이익은 5644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30.4% 증가했다.


올 상반기 이자이익은 3조994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소폭 증가했다. 같은 기간 상반기 누적 순이자마진(NIM)은 1.82%로 0.04%포인트 하락했지만 농협은행의 이자부자산 18조1000억원 증가 등에 힘입어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했다고 농협금융은 설명했다.


지난달 말 기준 총자산은 437조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4.8% 증가했다.


ROE는 9.97%, ROA는 0.47%를 기록해 최근의 수익성 개선 흐름을 이어갔다.

고정이하여신비율과 무수익여신비율은 각각 0.84%와 0.77%로 전분기대비 각각 0.07%포인트 개선돼 건전성 지표도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주력 자회사인 농협은행은 상반기 845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일회성 대손충당금 영향(세후 671억원)을 제외하더라도 전년대비 16.5% 증가했다. 이자, 비이자이익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3% 증가했다고 농협금융은 설명했다.


같은 기간 NH투자증권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2785억원으로 13.7% 증가했다. 분기 순이익은 1073억원으로 전분기보다 37.3% 감소했다. 이외에도 생명 121억원, 손해 59억원, 캐피탈 277억원 등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농협금융은 “하반기에는 일본의 수출 규제,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성장 둔화 등 경기 하방 우려가 큰 만큼 내실중심의 경영을 이어갈 것”이라며 “디지털 업무전환을 통해 신규고객을 창출하고 비용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플랫폼 구축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