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생명, 세계어린이 국수전 결선 개최...바둑왕 11세 조상연군

최종수정 2019.07.26 10:23 기사입력 2019.07.26 10:23

댓글쓰기

한화생명, 세계어린이 국수전 결선 개최...바둑왕 11세 조상연군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한화생명이 주최한 제19회 세계 어린이 국수전의 주인공은 조상연(11)군이 차지했다.


26일 한화생명에 따르면 전날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치러진 제19회 한화생명 세계어린이 국수전 결선은 한국·중국·대만·일본· 싱가폴·태국·베트남·러시아·우크라이나 등 9개국 어린이 272명이 한 자리에 모여 결선 대국을 펼쳤다. 25개 지역 9000여명이 참가한 예선을 거친 실력자들이었다.


최종 결승전은 한국의 조상연군과 일본의 무카이 슌세이군의 한·일전으로 펼쳐졌다. 두 어린이 모두 프로기사를 준비하는 한국기원 연구생이다.


조상연군은 1시간30분의 대국 끝에 2집 반차로 우승을 차지했다. 초반 진행은 백돌을 쥔 조상연군이 우세국면을 펼치며 낙승을 예상하게 했다.


그러나 중반전에 들어서며 슌세이군의 추격이 시작됐다. 슌세이군은 5:5 승부까지 잘 끌고 가 막판 뒤집기의 가능성도 예상됐지만, 패착의 한수를 두며 눈물을 삼켜야 했다.

조 군은 "슌세이 형과는 같은 도장에서 바둑을 공부하고 있어 수많은 대국을 했었는데 이겨본 경험이 손에 꼽을 정도로 적었다. 슌세이 형이 결승 상대로 결정되었을 때 솔직히 우승은 생각지도 못했다"며 "우리나라 최대규모의 어린이 바둑대회인 한화생명 세계 어린이 국수전에서 우승을 하게 돼 꿈만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 군의 이번 우승은 이변에 가깝다는 반응이다. 3년 전 고급부 본선에 오른 적은 있었지만 제17회 한화생명 세계 어린이 국수전 유단자부 예선 탈락, 지난해에는 국수부 예선의 벽을 넘지 못하며 전문가들의 우승 예상후보 명단에는 거론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화생명이 2001년부터 19년 동안 운영하고 있는 한화생명 세계어린이 국수전은 프로 바둑 기사의 등용문으로 독보적인 위상을 확보하고 있다. 역대 누적 참가인원만 19만명에 달하며 역대 참가자중 45명이 프로기사로 성장했다.


현재 국내랭킹 1위인 신진서 9단이 2012년 우승자 출신이며, 현재 국내랭킹 10위내 5명, 20위내 7명의 프로기사가 한화생명 어린이 국수전 출신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