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익…"미얀마 가스전 판매호조"

최종수정 2019.07.23 11:01 기사입력 2019.07.23 11:01

댓글쓰기

분기 기준 매출 6조4188억원, 영업이익 1800억원
미얀마 가스전 판매 호조
철강, 식량 등 트레이딩 전반 이익 상승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익…"미얀마 가스전 판매호조"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 이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에도 미얀마 가스전 등 전 부문 고른 실적으로 사상최대 분기 영업익을 달성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분기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 기준 분기 매출 6조4188억원, 영업이익 1800억원, 당기순이익 1215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2분기 영업이익은 32.4%, 당기순이익은 216.7% 증가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을 달성했다. 매출 역시 6개 분기 연속 분기 매출 6조원 이상의 실적을 거두었다.


올 2분기에는 미얀마 가스전이 판매 호조를 이어갔으며, 철강, 식량, 화학, 부품 소재 등 트레이딩 전반의 이익 상승과 함께 해외 법인에서도 견조한 실적을 보였다.


특히 미얀마 가스전은 지난해 11월 중국측 가스관 복구 완료 이후 꾸준히 판매량을 늘려왔다. 중국측 수요 증가와 함께 의무인수계약(Take or Pay)에 따른 작년 미 인수 물량을 추가 공급하며 일 평균 5.9억 입방피트를 판매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힘든 대외여건 속에서도 전 사업부문의 고른 실적 달성과 재무건전성 강화 등을 바탕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하반기에도 미얀마 A-3 신규 광구 탐사 시추, 식량 및 LNG 사업 밸류체인 강화 등 회사의 미래가치 창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