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언론 "CIA, '1987년 韓대선 전 여당 부정선거 모의' 중앙정부에 보고" 폭로

최종수정 2019.07.21 10:14 기사입력 2019.07.21 07:0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1987년 한국에서 대선을 앞두고 여당의 부정선거 모의가 있었으며 노태우 민정당 후보가 패배할 경우 선거 무효 선언을 하는 방안을 검토한 정황을 파악해 중앙정부에 보고했었다고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는 CIA에 정보공개를 요청해 받은 정보 보고 자료를 바탕으로 이같이 전했다. CIA는 민주화 투쟁 이후 대통령 직선제 개헌에 따라 치뤄진 1987년 12월 16일 대선 수일 전 정보 보고를 통해 "여당 간부들은 노 후보의 (당선) 전망을 놓고 분열했으며, 선거를 조작하려는 압력이 커지고 있다"면서 "광범위한 조작 계획이 이미 시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대선에는 여권에서 노 후보, 야권에서 김영삼, 김대중 후보가 출마했다. 결과는 노 후보가 득표율 36.6%로 대통령에 당선됐으며, 김영삼, 김대중 후보는 각각 28%, 27% 득표율을 기록했다.


CIA는 당시 군부와 여당 등의 부정 가능성도 언급했다. 같은 해 11월 23일 작성된 정보 보고에는 "민정당이 군부와 노 후보의 관계 때문에 선거에서 그의 당선 가능성에 대해 갈수록 민감해졌다"며 "그 결과 그들은 흑색선전과 투표 조작 등 더러운 술책을 고려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대해 SCMP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박철언 전 의원 보좌관을 통해 사실 확인을 하고자 했으나 답변을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CIA는 당시 정부가 선거 후 불만이 발생할 경우 이를 강력하게 단속하는 방안도 준비했다고 전했다. 한 정보 보고는 "김대중 후보가 선거 결과에 대한 대중의 저항을 선동하려 하면 그에 대해 공개 체포 명령을 내리려 준비했다"고 밝혔다. 1987년 12월 11일 정보 보고는 "정부 관료들이 노 후보가 승리했을 때 광범위한 불만이 발생할 경우 계엄령이나 제한된 긴급조치를 발동해 이를 조기에 진압하는 방안을 논의했다"는 내용을 담았다.


대선 후 일부에서 선거가 조작됐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으나, 야권 분열로 노 후보가 당선됐다는 여론으로 인해 이러한 주장은 호응을 얻지 못했으며 CIA도 이러한 시각을 공유했다고 SCMP는 전했다.


CIA는 선거 후 정보 보고를 통해 노 후보의 당선에 대해 한국인들이 절제된 반응을 보이고 있으며 이는 대선 결과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으려고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전하기도 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