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다보스포럼서 미래 '등대공장'으로 선정…국내 최초

최종수정 2019.07.03 14:30 기사입력 2019.07.03 14:30

댓글쓰기

등대공장, 4차산업혁명 기술 도입한 제조업 혁신의 미래
기업시민으로써 '스마트공장구축 지원사업' 강화할 계획

스마트 기술이 적용된 포스코 포항제철소 2열연공장 운전실

스마트 기술이 적용된 포스코 포항제철소 2열연공장 운전실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포스코가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선도할 '등대공장'으로 선정됐다. 국내 기업이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WEF은 3일 중국 다롄에서 열린 '2019 세계경제포럼'에서 포스코를 세계의 '등대공장(Lighthouse factory)'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등대공장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도입해 세계 제조업의 미래를 혁신적으로 이끌고 있는 공장을 말한다. WEF는 지난해부터 전 세계 공장들을 심사해 매년 2차례씩 발표하고 있다.


지금까지 세계의 등대공장으로 등재된 공장은 총 16곳이다. 국가별로는 유럽 9개, 중국 5개, 미국 1개, 사우디아라비아 1개로 지멘스, BMW, 존슨앤존슨, 폭스콘 등 세계 유수의 기업들이 선정된 바 있다. 이날 발표로 포스코 포함 전 세계 10곳이 등대공장으로 새롭게 등재됐다.


WEF는 "포스코는 철강산업에서 생산성과 품질향상을 위해 AI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며 "대학, 중소기업, 스타트업들과의 협력 생태계를 구축, 상호협력을 통해 철강산업 고유의 스마트공장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고 등대공장 선정 이유를 밝혔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해 취임 이후 스마트팩토리 체계 구축에 앞장서왔다. 포스코는 지난 50년간 축적된 현장 경험과 노하우에 IoT, AI, 빅데이터 등을 전 생산공정에 접목해 최적의 생산현장을 구현하고 있다.


포스코는 이번 등대공장 선정에 앞서 스마트팩토리 기술 중 ▲스마트 고로 기술 ▲용융아연도금공장(CGL) 도금량 자동제어기술 ▲압연 하중 자동배분 기술 등 AI기술 적용 사례와 현황을 세계경제포럼에 제출했다. 이후 글로벌 컨설팅사 맥킨지&컴퍼니가 현장 방문을 해 관련 기술을 검증했다.


특히 산업통상자원부가 포스코의 CGL 도금량 자동제어기술과 스마트고로기술을 대한민국 '국가핵심기술'로 지정하면서 포스코 스마트팩토리가 세계의 등대공장으로 선정되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다.


포스코 관계자는 "향후 벤처, 중소기업, 협력사 등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을 강화하겠다"며 "이를 통해 상생하는 기업시민 역할을 이행하고, 대한민국 경제 생태계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하는 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