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이인영 연설 아쉬워…야3당 야합사슬 못 끊어내"

최종수정 2019.07.03 11:48 기사입력 2019.07.03 11: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연설과 관련해 "의회 민주주의를 복원하는데 있어서는 크게 못미치는 말씀이었다. 아쉽다"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이 원내대표의 연설이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존의 정치를 이루기까지 갈길이 먼 해법을 내놓지 않았나 생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후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도 "의회 민주주의 복원을 위한 큰 걸음을 기대했지만 야 3당 야합 사슬을 완전히 끊어내지 못한 어정쩡한 모습을 보여준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장을 나누기로 한 것은 의회 민주주의 복원의 첫 발자국이고 패스트트랙에 대한 사실상 무효화의 첫 발자국이었다"며 "민주당은 사개특위, 정개특위 중 위원장을 하루 빨리 정해달라. 그리고 의회 민주주의 복원 차원에서 선거법, 사법개혁법안을 처음부터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가 연설을 통해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구속수사가 정말 능사였는지 반문이 든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도 "유연한 진보를 자처하곤 결국 연설문 전체에는 원리주의적인 진보가 흐르고 있다"며 "민노총의 구속 문제에 대해 국민과 거리가 있는 발언을 한 것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정용기 정책위의장 역시 이 원내대표의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 촉구' 발언에 대해 "연설에서는 추경이 마치 대단한 경기부양 효과가 있는 것처럼 호도하고 마중물을 운운했다"며 "제출 과정부터 정치 도의적으로 국회를 난장판으로 만들어놓고 추경을 내밀었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고 내용을 봐도 국가재정법에도 어긋나는데다 재해추경을 한다고 해놓고는 실제로 총선용 추경을 냈다"고 비판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법제사법위원회 보임 문제라든가 사개특위, 정개특위 관련해서 진전된 모습 보이지 않으면서 의정 단상에서 추경 얘기 하는 것은 의회주의 차원에서 소통 의사가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덧붙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