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디스 "日 반도체 규제, 삼성전자·SK하이닉스에 부정적"

최종수정 2019.07.03 10:39 기사입력 2019.07.03 10: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3일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한국 기술기업 신용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무디스는 한국무역협회 통계를 인용해 "수출규제 대상 품목인 플루오드 폴리이미드, 리지스트, 에칭가스의 올해 1∼5월 대 일본 의존도는 각각 94%, 92%, 44%였다"며 "한국 제조업체들은 투입 소재를 일본 생산자에 많이 의존한다"고 전했다. 다만 "수출규제가 한국 제조업체 운영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정도로 확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한국 기업들은 수출규제 대상 소재의 주 소비자일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메모리칩과 디스플레이 패널의 핵심 공급자"라며 "이들이 생산에 지장을 받으면 글로벌 공급 체인과 일본 업체를 포함한 기술·전자 기업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무디스는 "수출규제가 후지필름 홀딩스, 신에츠화학 등 일본 기업에 즉각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며 "이들 기업의 전체 매출에서 관련 소재의 한국 매출 비중은 미미한 것으로 추산한다"고 설명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