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빅데이터로 본 저출생·고령화 문제…핵심은 '일자리'

최종수정 2019.07.03 10:00 기사입력 2019.07.03 10:00

댓글쓰기

SNS 관련 키워드 31만여건 분석해보니…

빅데이터로 본 저출생·고령화 문제…핵심은 '일자리'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우리 국민이 생각하는 저출생의 가장 큰 원인은 '일자리'였다. 고령화 시대에 가장 필요한 대책도 '노인 일자리'라고 판단했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은 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저출생·고령화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2017년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게시된 관련 키워드 31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일자리와 교육(비) 등 경제적 요인과 관련한 언급량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일자리 연관어로는 '맞벌이' '월급' '청년실업' 등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문체부는 "맞벌이가 불가피하지만 취업이 안 돼 출산을 꺼리는 상황을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출산을 염두에 두고 있는 사람들이 가장 크게 고민하는 비용은 '교육비'였고, '주거비'가 뒤를 이었다.


빅데이터로 본 저출생·고령화 문제…핵심은 '일자리'


저출생의 원인과 관련해 직장(문제) 등 사회적 요인과 관련한 키워드도 많았다. 직장과 관련해서는 '차별'과 '경력단절' 등이 많이 언급돼 직장 내 차별, 여성의 경력단절을 출산의 걸림돌로 인식하는 모습이었다.


고령화 문제와 관련해서도 '일자리'와 관련한 키워드가 가장 많았다. 은퇴 이후 일자리가 사라지면서 소득이 없어 생활비, 의료비 등을 충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건강'과 '독거노인' 문제도 많이 거론됐다. 건강 문제와 관련해서는 의료비 지원, 독거노인 문제와 관련해서는 돌봄 서비스의 확충을 강조했다. 고령화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서비스 확충과 관련해 '예산 투입' 문제를 제기하면서 '예산' 키워드도 연관어 상위에 올랐다.

정부의 저출생 정책 분야와 관련해서는 돌봄 서비스 지원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다. 양육비용 지원, 일·가정 양립, 출산·임신 의료비 지원에 대한 관심이 뒤를 이었다. 고령화 정책 분야에서는 일자리, 돌봄, 연금 순으로 주목했다.


빅데이터로 본 저출생·고령화 문제…핵심은 '일자리'


저출생 대책으로 돌봄 분야에서는 국공립 어린이집 확대 등 보육 공공성 강화 대책에 가장 주목했다. 양육비 부담완화 분야의 최대 관심사는 아동수당이었다. 일·가정 양립 분야에서는 육아휴직 지원금 인상, 출산·임신 의료비 지원 분야에서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정책에 가장 관심이 높았다.


고령화 대책 중 노인 일자리 분야에서는 양질의 일자리 확대에 가장 주목했다. 건강 분야에서는 건강관리 서비스와 치매 관리 서비스가 최대 관심사였고, 연금 분야에서는 기초연금에 가장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인구정책과 관련한 인식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정년 65세 연장'과 '가족 형태'와 관련한 관심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년 연장과 관련해서는 기업의 고임금 부담, 청년 세대와의 일자리 갈등도 우려하는 요인으로 꼽았다. '가족 형태'로는 1인 가구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으며 2인 가구에 대한 관심도 컸다. 1·2인 가구는 '돌봄' 문제, 한부모·미혼모 가구는 '양육' 문제, 다문화 가구는 '차별' 문제를 고민거리로 꼽았다.


국민소통실은 "앞으로도 정책 관련 여론 빅데이터를 꾸준히 분석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추진하고 소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