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강제로 키스했다" '성추행 논란' 이민우 "술자리서 작은 오해"

최종수정 2019.07.03 22:18 기사입력 2019.07.03 07:04

댓글쓰기

그룹 신화의 이민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그룹 신화의 이민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그룹 신화의 이민우(40)가 술자리에서 여성 2명에게 입맞춤을 하는 등 강제추행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이민우 소속사 측은 "술자리에서 일어난 작은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라고 해당 의혹을 반박했다.


이민우 소속사 라이브웍스 컴퍼니는 3일 "정확한 진위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최근 지인들과 함께한 포장마차 술자리에서 일어난 작은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현재는 당사자 간의 대화를 통해 이에 대한 모든 오해를 풀었다"라면서 "강제추행 자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제추행으로 신고한 것에 대해서 신고를 취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이민우는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이 발생한 그 자체로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으며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며 "당사자 간의 오해가 풀린 상황인 만큼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달라"며 당부했다.


앞서 이날 '동아일보'는 이민우가 강제추행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입건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민우는 지난달 29일 강남구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연예계 동료들과 술을 마시던 중, 옆 테이블에 있던 20대 여성 2명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평소 이민우와 알고지내던 사이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한명이 술자리가 끝난 이후인 오전 6시44분께 인근 지구대를 찾아가 이민우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해당 여성은 "술자리에 갔다가 성추행을 심하게 당했다. 이 씨가 양 볼을 잡고 강제로 키스했다.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기도 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은 이민우 소속사 라이브웍스 컴퍼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라이브웍스 컴퍼니입니다.


먼저, 금일 언론 보도를 통해 소속 가수 이민우와 관련한 소식을 접하고많은 실망과 충격을 받았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정확한 진위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최근 지인들과 함께한 포장마차 술자리에서 일어난 작은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고,현재는 당사자 간의 대화를 통해 이에 대한 모든 오해를 풀었으며 강제추행 자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제추행으로 신고한 것에 대해서신고 자체를 취하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이민우는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이 발생한 그 자체로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으며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당사자 간의 오해가 풀린 상황인 만큼 추측성 추가 보도는 자제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