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미터 초대형 모로코 갈치, 이마트 '국민가격'으로 만난다

최종수정 2019.07.03 06:53 기사입력 2019.07.03 06:53

댓글쓰기

1미터 초대형 모로코 갈치, 이마트 '국민가격'으로 만난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이마트는 7월 국민가격 상품으로 국내산 갈치보다 2배 가량 두툼한 모로코산 '한 마리 통갈치' 1만마리를 이달 4일부터 10일까지 1만5800원에 판매한다고 3일 밝혔다.


원물의 1마리 당 길이는 1m, 무게 1㎏에 달하며, 이마트는 머리·내장·꼬리 등을 제거한 후 먹기 좋은 6토막 크기로 잘라 판매한다. 손질 후 상품 길이는 70㎝ 가량, 중량은 740g(내외)에 이른다. 기존 이마트의 주력 국산 갈치(300~400g)보다 두 배 많다.


이마트가 이처럼 모로코산 초대형 통갈치를 판매하는 이유는, 모로코산 갈치가 다른 수입산 갈치에 비해 맛과 향이 국내산 갈치와 유사하고 살밥이 도톰해 식감이 풍성할 뿐만 아니라, 생물 갈치 못지않게 촉촉할 정도로 품질이 좋기 때문이다.


또한, 모로코산 갈치는 채낚 방식(낚시 조업의 일종)으로 조업하고 다른 수입산 갈치와는 달리 모로코 현지에서 절단 작업까지 마친 후 냉동 상태로 수입되기 때문에, 수입산 중에서도 비늘의 은색 빛깔이 살아 있어 국내산 은갈치와 가장 비슷하다. 기존에도 세네갈 갈치를 판매해왔었지만, 세네갈 갈치는 중국 내 갈치 수요가 증가한데다 최근 어족자원 고갈로 어획량이 급감했다.


그 결과 올해부터 베네수엘라 갈치를 들여와 운영했지만, 국제 정세상 수급이 불안정한 베네수엘라 산지와 함께 보다 안정적인 수산 대국인 모로코를 찾아 갈치를 수입하기에 이른 것. 지난해 이마트의 수입 갈치 비중은 전체 갈치의 8% 가량을 차지했으며 올해는 수입갈치 비중이 15~20% 선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홍덕 이마트 수산 팀장은 "두툼한 살집에 국산 갈치와 맛이 유사한 초대형 모로코산 갈치를 저렴하게 판매해 소비자들이 풍성한 식탁을 준비할 수 있도록 했다"며 "갈치는 국민 생선인데다 국산물의 어획량이 들쭉날쭉한 만큼 모로코산 갈치가 향후 노르웨이의 연어·고등어처럼 국내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수입 수산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마트는 같은 기간 동안 7월 수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해 가성비 높은 '황제 수산물' 3종도 국민가격 상품으로 선보인다. 부시리, 민어, 농어, 우럭, 참숭어, 강도다리 세꼬시, 광어, 연어 등 대중횟감과 고급횟감 8종으로 구성한 '8종 모둠회(480g 내외)'를 3만8800원에 판매하며 직화 용기에 3~4인 분량을 푸짐하게 담아 가정이나 야외에서 물만 붓고 끓이면 바로먹을 수 있는 '황제 해물탕'과 '황제 찜조개'도 각각 1만9800원, 1만4800원에 선보인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