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C&C, 행복ICT와 발달장애인사업 힘 쏟는다

최종수정 2019.07.01 08:30 기사입력 2019.07.01 08:30

댓글쓰기

행복ICT, PC·노트북 등 재활용하는 'ICT인프라에코사업' 강화
올해 매출 3억원 기대…발달장애인도 추가 채용

행복ICT의 ICT 인프라 에코 사업팀원(제공=SK C&C)

행복ICT의 ICT 인프라 에코 사업팀원(제공=SK C&C)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SK주식회사 C&C가 참여한 행복ICT가 발달장애인들이 참여하는 ICT기기 재활용 사업을 집중 육성할 전망이다.


행복ICT는 이 같은 'ICT인프라 에코 사업'을 신성장사업으로 삼고 집중 육성한다고 1일 밝혔다.

행복ICT는 고용노동부가 인증하고 한국 장애인고용공단이 장애인 표준 사업장으로 지정한 사회적기업이다. 지난 2011년 행복나눔재단과 SK C&C, SK텔레콤이 함께 설립한 재단법인이다. 시스템 개발과 운영·ICT 솔루션 개발 사업을 펼치며 지난해 7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 직원 66명 중 41%(27명)이 장애인이다. 이번 리사이클링 사업을 통해 장애인 고용 범위를 지체장애인에서 발달장애인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번 'ICT 인프라 에코사업'은 기업들로부터 기증 받은 노후 노트북·데스크톱등 정보통신기술(ICT) 기기를 재사용 가능하도록 정비해 재판매하는 사업이다. SK하이닉스와 , SKT, SK이노베이션, SK C&C, SK E&S, SK인포섹 등 SK관계사에서 노후 ICT 기기를 기증하고 있다.


지난 1월 'ICT인프라 에코 사업팀'을 신설 후 지난 3월 발달장애인 3명을 채용했다. 이들은 현재 경기도 포천의 전문 작업공간에서 노트북, 데스크톱 등에 대한 검수와 분류는 물론 ▲부품 탈거 ▲외장 클렌징▲부품 분해·조립 등의 전문 업무를 해내고 있다. 내년에는 발달장애인들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다.

행복ICT는 이 분야 사업을 통해 올해 3억원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김준범 행복ICT 대표는 "ICT 인프라 에코 사업에서 작은 배려와 관심만 있다면 발달장애인들이 ICT 전문가로 충분히 성장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봤다"며 "앞으로도 양질의 장애인 일자리 제공을 위해 새로운 ICT사업을 발굴하는 한편 장애인 직원들이 일을 통해 성취감을 느끼며 회사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