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트럼프 백악관 초대에 "언제든 만날 수 있다"(종합)

최종수정 2019.07.01 09:15 기사입력 2019.06.30 17:10

댓글쓰기

트럼프 대통령 백악관 초대에 응답한 듯
북미 정상 53분간 회동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을 마친 뒤 군사분계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배웅을 받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을 마친 뒤 군사분계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배웅을 받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을 마치고 북으로 돌아가며 다음 만남은 언제든지 가능하다는 의사를 밝혔다.


미 CNN 방송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마치고 북으로 돌아가며 "우리는 다음에도 언제든 만들 수 있다. 이 것이 오늘 우리의 만남이 주는 신호다"라고 언급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제안한 백악관 초대를 수용했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발언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 등과 함께 군사분계선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 등과 함께 군사분계선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이날 53분간 이어진 회담을 마치고 밝은 얼굴로 트럼프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이동하며 회담 결과에 만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