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효상 "미-북 정상 간의 만남, 전화통화만…" 빗나간 예측 '망신'

최종수정 2019.06.30 17:15 기사입력 2019.06.30 17:15

댓글쓰기

‘미·북 정상 간의 DMZ 만남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 주장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미·북 정상 간의 DMZ 만남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 주장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을 유출해 논란을 빚었던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미·북 정상 간의 DMZ 만남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 주장했다가 망신을 자초했다.


강 의원의 예상과는 달리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30일 오후 3시 45분, 판문점에서 만남을 가졌다. 이에 네티즌들은 강 의원의 섣부른 예상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앞서 30일 오전 강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미·북 정상간 DMZ(비무장지대) 접촉, 직접 만남 아닌 전화로 안부인사할 듯'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그는 "외교안보채널을 동원해 판문점 회동 가능성을 알아봤더니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DMZ 회동은 어렵고, 전화 통화 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고 말했다.

30일 오전 강효상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 사진 = 강효상 페이스북 캡처

30일 오전 강효상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 사진 = 강효상 페이스북 캡처



또 "미국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결국 DMZ에서 전화 통화를 할 것이다. 지금 북한 당국도 실무적으로 준비가 필요한 일인데 일단 시기적으로 매우 촉박한 상황이고 애초에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자체도 진지하게 내놓은 메시지가 아니고 즉흥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DMZ에서 전화상으로 김정은과 짧은 안부를 주고받는 작은 이벤트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DMZ에서 이와는 별도로 대북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30일 오후 비무장지대(DMZ) 내 판문점에서 만난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 = 연합뉴스

30일 오후 비무장지대(DMZ) 내 판문점에서 만난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 = 연합뉴스



하지만 강 의원의 예상과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45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악수한 다음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잠시 넘어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북측에서 기념촬영을 한 뒤 악수를 했다. 이후 다시 함께 군사분계선을 향해 남측으로 이동했다. 이후 자유의 집에서 대기하던 문재인 대통령이 나오면서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의 만남까지 성사됐다. 남북미 정상은 자유의 집으로 이동해 만남을 이어갔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