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미 DMZ 회동 관심 속…北 "남만 쳐다보는 사대근성 버려야"

최종수정 2019.06.30 09:19 기사입력 2019.06.30 09:19

댓글쓰기

평소와 다름없이 대남 비난 계속
"외세 의존은 민족이 망국의 길"
다만 미국에 대한 비난은 자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남북미 정상의 비무장지대(DMZ) 회동이 이뤄질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북한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30일 "자주정신을 흐리게 하는 사대적근성과 민족공동의 이익을 침해하는 외세의존정책에 계속 매달려가지고서는 민족문제를 올바로 해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그릇된 타성을 버려야 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자기 민족의 힘을 믿지 못하고 외세에 의존한다면 자체의 힘을 발휘할 수 없게 되며 궁극에는 나라와 민족이 망국의 길을 걷게 된다. 이것은 역사가 새겨주는 교훈이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DMZ에서 깜짝 조우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이지만 평소와 다름없는 대남 비판 메시지를 내보낸 것이다.


매체는 그러면서 "계속 남의 얼굴을 쳐다보면서 그 '덕'을 볼수 있다는 막연한 기대를 버리지 못한다면 겨레의 지향과 염원을 실현하는 길은 더욱 멀어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 매체는 또한 '현실이 보여주는 것은'이라는 제목의 또다른 글에서도 판문점 선언 채택 이전으로 되돌아갈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이는 "미국의 횡포 무도한 방해책동과 함께 남조선당국의 친미굴종적 자세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미국을 떠나서는 자체로 어떠한 결심도 할 수 없는 남조선 당국이 대화와 협상의 상대라면 아무것도 해결될 것이 없다는 것이 내외의 일치한 평가"라며 남측의 '용기와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 전 그룹 '엑소'와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 전 그룹 '엑소'와 인사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도 "미국의 눈치만 살피면서 조선반도의 주인, 당사자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못하여 북남관계가 계속 제자리걸음"이라며 남측에 외세의존 정책을 버리고 남북공동선언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매체들은 이처럼 남측의 대미의존성을 비난면서도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비난은 자제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친교만찬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부부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친교만찬을 하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에게 'DMZ 만남'을 전격 제안한 데 대해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내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 시 북·미 정상 간 회동 가능성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도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에 동행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북·미는 물론 남·북·미 3자 정상이 회동할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