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靑 "KBS '태양광 사업 의혹' 보도, 허위사실 근거…정정·사과방송 요구"

최종수정 2019.06.21 17:59 기사입력 2019.06.21 17:59

댓글쓰기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1일 "지난 화요일(18일) KBS (시사프로그램) '시사기획 창'에서 태양광 사업을 둘러싼 의혹의 중심에 마치 청와대가 있는 것처럼 보도했는데, 이는 허위 사실에 근거한 것으로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KBS를 향해 정정보도 및 사과방송을 요구했다.


윤 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KBS가 최소한의 확인이나 문의를 거치지 않고 최규성 전 농어촌공사 사장의 일방적인 주장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보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해당 방송은 문재인 대통령이 저수지의 면적 중 60%에 태양광 시설을 설치한 것을 보고 박수를 치고 모 차관이 '(나머지) 30%도 (태양광 시설을 확충해) 없애 버립시다'라고 말했다는 최 전 사장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했다. 규정에 따르면 '태양광 설치는 저수지 만수(滿水) 면적의 10% 이내'로만 제한하고 있는데, 문 대통령의 방문 뒤 이 같은 발전시설 설치 제한 규정을 삭제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은 그런 적이 없고, '제한을 풀자'고 했다는 차관이 어떤 차관인지 (방송에서) 밝히지 않았다"며 "다만 해당 업무 담당인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오히려 농식품부는 지난해 3월 협의절차 없이 발전시설 설치제한 규정을 삭제한 곳"이라며 "농어촌공사에 대해서 이 삭제한 지침을 복원할 것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 수석은 "해당 보도에서 한 사무실을 소개하며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쓰는 사무실이라고 공개했는데, 이는 노 비서실장이 사용한 적도 없고 관련 없는 곳"이라며 "이 부분 역시 (사실) 여부에 대한 확인 절차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은 "(KBS는) 허위 사실에 근거해 마치 청와대가 태양광저수지 사업 복마전의 핵심 배후인 것처럼 묘사했다"며 "태양광 사업의 비리 의혹을 보도하면서 아무런 연관성이 없는 사실이 아닌 '노영민 개인 사무실'이라고 적시해 보도했다"고 항의했다.


윤 수석은 "이러한 보도에 대해 (방송 다음 날인) 수요일 즉각 시정 조치를 요구했지만 사흘이 지난 지금도 답변이 없다"며 정정보도 및 사과방송 요구에 대해 "언론사라면 당연히 사실이 아니라 판단되면 취해야 할 조치"라고 강조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