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퓨쳐켐, 美 콜롬비아 대학과 피디뷰 임상계약…"임상 본격화"

최종수정 2019.06.20 09:11 기사입력 2019.06.20 09: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방사성의약품 신약개발 전문기업 퓨쳐켐 은 미국 콜롬비아대학과 파킨슨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피디뷰의 연구자임상 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미국 FDA의 임상 1상 허가신청(IND) 승인을 목표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파킨슨 병은 알츠하이머 병 다음으로 대표적인 신경퇴행성 질환 중 하나다. 뇌의 신경 전달 물질인 도파민이 분비되지 않아 발생하는 질병이다. 퇴행성 뇌질환 환자는 증상이 진행 된 후 일상 생활에 장애가 발생했을 때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아 조기진단이 중요한 질환이다. 미국 내 파킨슨병 환자수는 약 150만명으로 추산된다.


퓨쳐켐이 개발한 파킨슨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피디뷰는 F-18 동위원소를 표지한 의약품으로 기존 미국에서 사용하고 있는 요오드(I-123) 표지 의약품 대비 영상 퀄리티 및 편의성이 우수하다. 특히 요오드 의약품은 갑상선 보호를 위한 의약품을 추가로 복용해야 하고 주사 후 3시간 뒤 촬영이 가능하나, 피디뷰는 추가 처치사항이 없으며 주사 후 90분 뒤 촬영이 가능해 환자의 편의성이 높다.


회사 관계자는 "과거 국내에서 요오드를 표지한 방사성의약품이 주로 사용되다가 사용이 편이하고 수율이 개선된 F-18 동위원소 표지 방사성의약품으로 대부분 대체 되었다"며 "미국에서는 현재 F-18 동위원소를 표지한 의약품이 FDA의 승인받은 약품이 없으며, 피디뷰가 미국 내 최초로 품목허가를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시장 진출에 대한 전망이 매우 밝고 미국 식약처 IND승인부터 임상 3상 종료까지 소요기간은 약 2년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퓨쳐켐은 지난해 5월 미국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미국 진출을 준비해왔으며, 이번 연구자임상계약을 시작으로 현지 CRO업체와 피디뷰의 미국 임상 1상을 위한 FDA IND 승인을 계획하고 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