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대한통운, 17개국 임직원 참여 '물류 올림픽' 개최

최종수정 2019.06.16 09:00 기사입력 2019.06.16 09:00

댓글쓰기

CJ대한통운, 17개국 임직원 참여 '물류 올림픽' 개최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CJ대한통운 은 지난 10일부터 14일까지 ‘CJ대한통운 영업&운영 경연대회(CJ Logistics Sales & Operation Competition, 일명 물류올림픽)’ 행사를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내·외 법인, 새롭게 가족이 된 뉴패밀리사의 추천을 통해 선발된 17개국 43명의 우수한 현장전문가들이 물류 영업·운영 사례를 발표하는 예선에 이어 10명을 대상으로 한 결선을 거쳐 부문별 1·2·3위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영업부문에서는 박재우 CJ대한통운 한국 P&D본부 대리가 금메달을 수여받았다. 중국 CJ로킨, 베트남 CJ제마뎁은 각기 은·동메달을 받았다. 금메달을 받은 박 대리는 항만하역사업에서 화물 선적시 기존의 화물포장 방식을 개선, 효율·수익성을 극대화하고 안전성을 높인 점을 인정받았다.


운영부문에서는 정샤오펑(Zeng Xiao Feng) CJ로킨 부장이 금메달을 받았고, CJ대한통운 중국본부와 한국 CJ대한통운이 각기 은·동메달을 수여받았다. 정 부장은 소비재 상품의 물류센터 보관에서 분류, 포장, 택배배송으로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대, 수익성을 높이고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한 점을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은 참석자 대상 간담회에서 "오늘 참석한 모두가 우승자”라며 “각 나라에 돌아가 이번 대회의 좋은 사례를 공유하고 발전시켜 끊임없는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변화 동력을 만들어 세계 초일류기업으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국내·외 우수사례를 선발·전파해 사업역량을 상향 평준화하고 글로벌 초격차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이 행사를 시행하고 있다. 미·중·일은 물론 전 세계에 걸친 CJ대한통운 임직원들이 모여 기량을 겨루기 때문에 '물류 올림픽'이란 별칭으로 불리기도 한다.


올해 행사에는 CJ대한통운이 진출한 세계 37개국 중 17개국 43명이 참가해 실력을 겨뤘다. 특히 올해에는 지난해 CJ대한통운의 새로운 가족으로 합류한 베트남 1위 물류기업 CJ제마뎁과 미국 DSC로지스틱스에서도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


CJ대한통운은 세계 37개국 148개 도시에 266개 거점을 두고 있으며 초격차 역량을 갖춘 글로벌 물류기업을 목표로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과 첨단화, 글로벌 인수·합병(M&A)과 합작 등 성장전략을 다각도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 1분기 CJ대한통운의 글로벌부문 매출은 전체의 42%를 넘어서는 1조220억원에 달한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