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웅제약·연세대, 소음성 난청치료제 혁신신약 개발 나서

최종수정 2019.06.13 10:17 기사입력 2019.06.13 10: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대웅제약 은 연세대학교와 이온채널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소음성 난청치료제 혁신신약 개발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오는 2022년까지 소음성 난청 치료제 개발을 위한 후보물질 발굴과 임상 1상시험을 목표로 한다.


이 연구과제는 지난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혁신신약 파이프라인 발굴사업에 최종 선정돼 정부로부터 후보물질 도출 연구 개발비를 지원받는다.


이온채널은 생체막 내외의 이온을 통과시키는 막단백질을 말한다. 신경계질환, 암 등 다양한 질환에서 신약개발 가능성을 주목받고 있으나, 명확한 작용 분석을 위해 고난도의 전기생리학 평가법이 필요해 신약개발의 큰 장벽이 된다.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이온채널 플랫폼 기술은 명확한 작용 분석과 높은 정확도를 보여준다.


전승호 대표는 "대웅제약의 이온채널 플랫폼의 강점과 연세대학교의 난청 질환에 대한 기술이 만나 강력한 개방형 혁신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강력한 효능과 넓은 안전성을 확보한 신약 개발로 환자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혁신 신약개발 파이프라인(후보물질) 구축에 힘써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