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李여사 조문단 대신 조화…김여정 통해 최대한 예우(종합)

최종수정 2019.06.12 15:59 기사입력 2019.06.12 15:55

댓글쓰기

北,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통해 통지
"김 위원장 명의 조의문·조화 전달하겠다"
조문단 파견 점쳐졌지만 조의문·조화 전달
정의용 안보실장·서호 통일부 차관 나갈 예정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故)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조의문과 조화를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을 통해 보낸다.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때처럼 조문단을 보낼 수 있다는 관측이 있었으나 조문과 조화로 갈음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 위원장은 최측근이자 자신의 동생인 김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를 표함으로써 나름 최대한의 예를 갖추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12일 통일부는 "이 여사 별세와 관련해 북측은 오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 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밝혔다.


북측은 통지문을 통해 이 여사 별세와 관련해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며 "6월 12일 17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귀측의 책임 있는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아울러 북측은 "우리측에서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인 김여정 동지가 나갈 것"이라고 통지문에서 밝혔다.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하여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나갈 예정이다.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여사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이 조문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여사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이 조문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정부는 북측이 조문단 파견 또는 조전 발송 등으로 직접 이 여사에 대한 조의를 표해올 가능성을 주시하며 여러 경우에 대비해왔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전날 저녁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장례위원회 요청에 따라 (북측에) 부고를 전달했다"며 "지금 상황에서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저희들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여사가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헌신해온 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부인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북한이 2009년 김 전 대통령 서거 때처럼 조문단을 파견할 가능성이 점쳐졌다.


아울러 조문단 파견이 남북관계 개선의 물꼬를 틀 수 있다는 기대섞인 전망도 나왔다. 그러나 북측은 조문단 대신 조화와 조문만 보내기로 했고, 이는 현 남북관계 국면에서 조문단 파견의 정치적 파장을 부담스러워 했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다만 김 제1부부장이 평양에서 파주로 내려와 직접 조문과 조화를 전달하는 것은 나름 최대한 예우를 갖추려고 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남측에서 정 실장과 서 차관이 나가는만큼 짧게나마 남북 간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각에서는 북측이 조문단을 파견하지 않는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 일정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아랍에미리트(UAE) 방문 등을 고려한 조치일 수 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이 여사는 그간 노환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아 왔다. 1922년 태어난 이 여사는 대표적 여성운동가로 활동하다 1962년 고 김 전 대통령과 결혼해 정치적 동지로서 격변의 현대사를 함께했다. 사진은 2011년 12월 26일 이희호 여사가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김정일 시신에 조문한 뒤 상주이자 후계자인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게 조의를 표하는 모습.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가 10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이 여사는 그간 노환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아 왔다. 1922년 태어난 이 여사는 대표적 여성운동가로 활동하다 1962년 고 김 전 대통령과 결혼해 정치적 동지로서 격변의 현대사를 함께했다. 사진은 2011년 12월 26일 이희호 여사가 평양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김정일 시신에 조문한 뒤 상주이자 후계자인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게 조의를 표하는 모습.




한편 앞서 북한은 2009년 8월 18일 김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바로 다음 날 김정일 국방위원장 명의의 조전을 보내고, 특사 조의방문단을 파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사흘 뒤인 8월 21일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 6명으로 구성된 특사 조의방문단이 특별기로 서울에 도착해 조의를 표했다.


이 여사는 2011년 12월 김 국방위원장 사망 당시 방북해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아 조문하면서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기도 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