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와 닛산의 불편한 동거…경영체제 전환 시도 좌절

최종수정 2019.06.10 19:01 기사입력 2019.06.10 19:01

댓글쓰기

르노, 닛산 '경영권 개편 등 정관 개정안' 반대 서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프랑스 르노그룹과 일본 닛산이 복잡한 소유 구조로 얽혀있는 가운데 르노가 닛산이 제기한 경영체계 개편안에 정면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10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르노는 닛산이 오는 25일 주주총회에서 경영권 개편과 관련한 위원회 설치 등을 내용으로 한 정관 개정안을 상정한 것과 관련해 투표에 기권하겠다는 의향을 담은 서신을 닛산차에 보냈다.


닛산은 임원 인사 등을 결정하는 위원회의 과반수를 사외이사로 채우도록 정관을 바꿔 르노의 경영 간섭에서 벗어나는 쪽으로 경영 체계를 개편하려 했으나 르노의 반대로 정관 개정을 하지 못하게 됐다.


정관 개정에는 주주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필요한데 르노는 닛산 주식의 3분의 1 이상인 43.4%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르노는 보유 주식만큼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고 최고운영책임자(COO) 이상 닛산 경영진을 선임할 권한도 갖고 있다. 반면 닛산은 르노 주식의 15%를 보유하고 있지만 의결권 행사는 할 수 없다.


이번 르노 측이 정관 개정안 투표에서 기권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닛산의 일본인 경영진인 사이카와 히로토(西川廣人) 사장은 "르노의 의향은 경영체계 강화 움직임에 역행하는 것이어서 진정 유감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두 기업의 복잡하게 얽힌 소유구조에서 르노는 사실상 닛산의 경영을 통제하고 있어 닛산은 회장 1인 집중의 기존 경영 체제를 집단 경영체제로 변경해 르노의 입김을 줄이려 하고 있다.


반면 르노는 닛산을 사실상 흡수 통합하려고 하고 있다. 르노는 지난달 닛산에 경영 통합을 공식적으로 제안하기도 했다. 카를로스 곤 전 닛산 회장에 대한 일본 검찰의 수사에는 이런 르노의 통합 시도에 대한 닛산의 반발이 배경에 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